> 라이프 > 라이프
잡스 극장에 쏠리는 눈…새 아이폰 '시선집중'아이폰 XS맥스 최고 1100달러 가격 예측돼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0  20:54:2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스티브 잡스 극장의 ‘빅 이벤트’가 나흘 앞으로 다가왔다.

애플이 연례 이벤트가 열린다는 초청장을 발송한 12일(이하 현지시간) 아이폰 신제품 언팩(공개행사)이 이뤄진다.

8일 미 IT매체들에 따르면 애플은 3종의 아이폰 신제품을 내놓는다.

역대 가장 큰 디스플레이를 채용한 6.5인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대화면 아이폰 XS 맥스와 아이폰 X의 후속 모델인 5.8인치 아이폰 XS, 그리고 6.1인치 LCD(액정표시장치) 패널 모델이 팬들을 만난다.

애플은 아이폰 6 플러스 이후 지속해서 대화면 모델명에 붙여온 ‘플러스’를 버리는 대신 ‘맥스’를 채택한 것으로 보인다.

이들 후속 모델은 지난해 10주년 기념작 아이폰 X와 마찬가지로 모두 페이스 ID(안면인식) 기능이 장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L자 모양의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애플의 약점이던 배터리 용량을 크게 늘렸다는 관측이다.

애플 전문가인 KGI 증권 애널리스트 궈밍치는 신형 아이폰이 ‘맥스’라는 네이밍에 걸맞게 512기가바이트(GB)의 스토리지(저장용량)를 갖출 것이라고 내다봤다.

앞서 삼성 갤럭시 노트 9는 기본 512GB에 같은 용량의 SD 카드를 덧붙이면 ‘꿈의 스토리지’로 불리는 1테라바이트(TB)가 가능하도록 스마트폰 용량을 극대화했다.

디자인은 아이폰 X의 기본 틀을 유지하기 때문에 파격적인 변신을 기대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그레이, 레드, 화이트, 블루, 오렌지에 골드까지 색상의 다양화를 추구할 것으로 점치기도 한다.

가격은 LCD 모델이 600달러 후반에 책정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하지만 일부 IT 매체에서는 보급형으로 나오는 LCD 모델조차도 740달러대 후반으로 정해졌다는 상반된 관측도 있다.

아이폰 XS와 XS 맥스도 각각 800달러대 후반, 900달러대 후반이라는 관측과 함께 아이폰 XS 맥스 512GB 모델 가격이 1199달러(약 134만 원)까지 치솟을 것이라는 말도 떠돈다.

애플은 지난 6월 연례세계개발자회의(WWDC)에서 공개한 신 운영체제 iOS 12를 새 아이폰에서 시연한다.

나만의 이모지인 ‘미모지’, 새로운 알림 기능, 시리 숏컷(바로가기) 등으로 ‘개인기’를 뽐낼 전망이다. 다만, 32명이 집단 영상대화하는 그룹 페이스타임은 탑재가 연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이밖에 새 아이패드 프로와 애플워치 4를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