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훈훈한 추석 명절 보내기 추진
부산시, 훈훈한 추석 명절 보내기 추진
  • 손인준
  • 승인 2018.09.10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추석 명절을 맞아 모두가 더불어 사는 행복한 복지 실현을 위해 ‘훈훈한 추석 명절 보내기’를 추진한다.

시는 오는 21일까지 추석 명절 전 2주간을 집중 추진기간으로 정하고 시 산하 공공기관, 관련기관들과 함께 홀로 사는 노인, 쪽방 거주자, 저소득 취약계층, 사회복지시설 등을 대상으로 이웃돕기성금, 품을 지원하고 위문 방문하기로 했다.

먼저 시는 간부 공무원 및 시 본청·사업소 전부서가 129개 사회복지시설을 방문해 성금과 성품을 전달한다.

또한 4개 노숙인 쉼터에는 고향에 못가는 분들을 위해 차례상 경비를 지원해 합동차례를 지내도록 하고 홀로 사는 노인 3만2000세대에게 1인당 5만 원씩의 명절위로금을 지원한다.

관련기관들의 훈훈한 나눔도 이어진다.

11일에는 BNK부산은행(은행장 빈대인)의 이웃사랑성금 전달식을 통해 저소득층 8000세대에게 4억 원의 온누리상품권을 지원한다.

또한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신정택)는 저소득 취약계층 및 쪽방상담소 거주자 1만1484세대에게 세대당 5만 원씩의 명절지원금과 무료급식단체 8개소에 무료급식 5040식 지원금 등 총 6억 원 상당의 성금을 지원한다.

대한적십자사부산지사(회장 김종렬)는 3000만 원의 성금을 마련해 저소득층 1200세대에게 주·부식 세트를 지원하기로 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추석에는 사회취약계층이 주변 이웃에 대한 관심과 보살핌으로 희망과 훈훈한 정을 나누면서 행복을 느낄 수 있는 추석 명절이 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한다”고 했다.

손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