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종합
성묘철 벌초하던 60대 벌 쏘여 숨져
이홍구  |  red29@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0  22:33:0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성묘철을 맞아 벌초를 하다가 벌에 쏘이는 사고가 잇따라 주의가 필요하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5시 50분께 하동군 북천면 한 야산에서 A(60)씨가 엎드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씨 친척이 “A씨가 오후 5시 20분께 전화를 걸어 ‘벌에 쏘였다’고 말해 찾아 나섰는데 고조부 묘에서 10m 떨어진 곳에 쓰러져 있었다”며 신고했다고 전했다.

출동한 경찰은 A씨 복부, 양팔 등 19군데에 벌에 쏘인 흔적을 발견했다.

발견 당시 A씨는 반소매 티와 등산바지 차림이었다. 주변에 예초기가 놓여 있었다.

모자 등은 현장에서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오전에 친척과 함께 벌초에 나선 데 이어 당일 오후 홀로 벌초에 나섰다가 벌에 쏘여 과민성 쇼크로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같은 날 오전 9시 20분께는 창원시 마산합포구 야산에서 B(44)씨 등 2명이 벌초를 하다가 벌에 머리와 무릎 등을 쏘였다.

이들은 119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벌초를 할 때는 벌 쏘임 사고에 유의해야 한다”며 “모자를 쓰거나 신체를 보호할 수 있는 긴소매 옷을 입고 사전에 나뭇가지 등을 이용해 풀섶을 두드려서 벌집이 있는지 여부를 충분히 살펴야한다”고 당부했다.

최두열기자


 
벌쏘임주의
그림=박현영기자

이홍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