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종합
하동 햇배 500만달러어치 수출 계약
최두열  |  hadong8050@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1  22:43:5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하동군이 올해 명품 농·특산물 수출목표 5000만달러 달성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하동군은 지난 7월 25일∼8월 4일 민선7기 첫 해외시장개척에서 1350만 달러어치의 수출협약을 체결한데 이어 지난달 23일 하동 햇배 500만 달러어치의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군은 이상진 GS트레이드 대표를 초청한 가운데 이날 군수 집무실에서 하동군과 하동농협, GS트레이드가 하동 배 200t 500만 달러어치를 호주에 수출하기로 했다.

수출계약을 체결한 GS트레이드는 하동섬진강쌀, 매실액기스, 감말랭이 등 하동산 우수 농·특산물을 호주·동남아 등에 전문적으로 수출하는 바이어 업체로, 이날 계약한 하동배는 출하시기에 맞춰 내달 중순부터 순차적으로 선적된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미국시장에 국내 신선농산물을 수출하는 (주)누림트레이딩 연준용 대표가 동행해 전국 최대 규모의 새송이버섯을 생산하는 옥종면 소재 남경오가닉팜을 찾아 미국시장 수출 가능성을 타진했다.

군은 유럽시장으로 수출되는 새송이버섯의 미국시장 공략을 위해 유대인에게 허락된 식품이란 뜻의 ‘코셔’ 인증을 받고자 지난달 행정지원으로 초청된 미국 전문컨설팅 업체로부터 컨설팅을 받는 등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군은 또 이달 하순 민선7기 두 번째 미국·캐나다 등 북미시장 개척에 나서는 한편, 9월 출하되는 배·밤을 필두로 11월에 생산되는 참다래·파프리카·감말랭이·참숭어 등의 수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윤상기 군수는 “청정 지리산과 섬진강에서 생산되는 농·특산물이 세계 각지에서 품질의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며 “해외시장개척과 함께 할랄·코셔 등 각국의 수입기준을 충족시키고자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는 만큼 수출목표를 무난히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두열기자

 

수출간담회-1
윤상기 군수가 수출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하동군/







 

최두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