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종합
극단 이루마 ‘괴물이라 불리던 사나이’ 초연14~15일 김해 진영한빛도서관
김귀현  |  k2@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1  22:37:5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극단 이루마가 오는 14일 오후 7시 김해 진영한빛도서관 공연장에서 연극 ‘괴물이라 불리던 사나이’ 초연을 올린다.

‘괴물이라 불리던 사나이’는 올해 공연장상주단체육성지원사업 창작초연극이자 김해역사인물찾기 시리즈 2탄으로 민주운동가의 연대기를 극 안에 담았다.

경찰이 되기 위해 준비하던 한 남자가 1차 시험에 합격한 뒤 맞은 면접 날, 자신의 아버지가 그들에게 ‘괴물’이라 불리고 있으며 그 때문에 경찰이 되기 힘들 것이라는 이야기를 듣게 된다. 그는 좌절하던 중 어머니의 장례 소식을 듣고, 식구들은 어머니의 죽음이 전부 아버지 탓이라고 말한다.

어머니의 장례식장에 아버지를 ‘영웅’이라고 부르는 한 남자가 나타나고, 그는 아버지와 동기였다는 말을 하며 괴물이자 영웅인 아버지, 한 남자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이번 공연은 이날 7시 공연, 15일 오후 3시, 7시 등 총 3차례 첫 공연을 올린다.

티켓 가격은 균일 1만 원(사전예약 5000원)이며 중학생 이상 관람 가능하다. 문의는 322-9004.

김귀현기자 k2@gnnews.co.kr

 
김귀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