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력발전 주민피해 최소화 대책 내놔라”
“화력발전 주민피해 최소화 대책 내놔라”
  • 정만석
  • 승인 2018.09.11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천·남해·하동 주민 회견
사천·남해·하동지역 석탄화력발전소 피해 주민들이 화력발전소 피해 최소화 대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해당 지역 피해주민으로 구성된 ‘사천·남해·하동 석탄화력발전소 주민대책협의회’는 11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천·하동에서 가동 중인 14기와 고성에 건설 중인 2기의 신규 석탄발전소로 인한 주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공동행동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문재인 대통령 당선 이후 노후 석탄발전소 10기의 조기폐쇄를 선언하고 매년 3월부터 6월까지 노후 석탄발전소 8기의 임시 가동중단을 발표했다”며 “그러나 경남 석탄화력발전소 인접 지역에 사는 주민의 주거·환경문제는 날로 심각해져 가지만 어떤 현실적 대책도 수립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협의회는 사천·남해·하동·고성 등지에는 대기오 염 뿐만 아니라 석탄 분진, 송전탑, 소음, 온배수, 빛 공해, 대형트럭 운행 등 화력발전소로 말미암은 각종 피해가 심각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협의회는 경남도와 발전공기업을 상대로 지역주민 피해대책 수립,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조기폐쇄하고 재생 가능에너지사업으로 전환, 주민 건강비용 저감 대책 수립, 발전소 운영 때 배출되는 오염물질 정보공개 강화와 지역주민 의견 반영을 보장하는 관련 제도 개정 등을 요구했다.

정만석기자 wood@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