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종합
창원서 100억원대 투자사기 사건 발생
이은수  |  eunsu@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1  22:51:2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창원에서 30대 자영업자가 물류회사 투자금 명목으로 수백억원을 받아 이중 100억원을 가로챘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창원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창원에서 자영업을 하는 A(38)씨가 2012년부터 물류회사 투자금 명목으로 피해자들로부터 수 백억원을 투자받은 뒤 상당수를 가로챈 혐의로 최근 고소된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를 하고 있다.

피해자들은 A씨의 지인 B(여·49)씨가 대표로 있는 물류회사에 투자하면 이자만 월 8∼15%를 받을 수 있다는 말에 속아 넘어가 한 사람당 수억원에서 수십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약속한 이자를 지급하다가 지난해 말부터 피해자들에게 이자는 물론 투자 원금을 돌려주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피해자 30여명이 올 6월부터 A와 B씨를 검찰과 경찰에 고소하며 사건은 외부에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 외에도 100명에 가까운 추가 피해자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투자자를 모집한 것은 사실이나 진짜 물류회사 투자인 줄 알았지 B씨가 돈을 떼먹을 줄 몰랐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B씨는 의혹이 제기되고 경찰 수사가 확대되자 잠적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투자금 흐름을 추적하며 범행이 어떻게 이뤄졌는지 확인하고 있으며, B씨 신병을 확보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이은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