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폭행' 조재범 전 코치 징역 2년 구형
'심석희 폭행' 조재범 전 코치 징역 2년 구형
  • 연합뉴스
  • 승인 2018.09.12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쇼트트랙 간판 심석희(한국체대)를 비롯한 선수들을 상습 폭행한 혐의(상습상해 등)로 불구속기소 된 조재범(37) 전 국가대표팀 코치에게 검찰이 징역 2년의 실형을 구형했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여경은 판사 심리로 12일 열린 첫 공판에서 검찰은 “피고인은 심석희 선수를 비롯해 선수 4명을 수회 때린 공소사실을 모두 시인했다”며 이같이 구형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