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종합
진주 제조업체 상여금 작년보다 줄었다
박성민  |  smworld17@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2  23:28:2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진주지역 제조업체 상여금 지급 비율이 지난해보다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진주상공회의소(회장 금대호, 이하 진주상의)가 지난 3일부터 6일까지 진주지역 상시종업원 20인 이상 110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설문지 및 전화로 조사한 추석 휴무일 및 상여금 조사에 따르면 진주지역 기업체 상여금은 지난해 61.4%에 비해 다소 낮은 56.4% 지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추석 휴무일수는 대부분 4~5일로 조사됐다.

설문에 응답한 110개 업체 중 상여금을 지급하는 업체(전체의 56.4%, 62개 업체)의 경우, 추석에 맞추어 추석상여금 및 정기상여금으로 급여액의 50%이하를 지급하는 업체(24개)가 전체의 21.8%, 51%이상 100%이하(20개)는 18.2%, 101%이상(5개)은 4.5%, 상여금 외에 귀향비 등의 명목으로 일정금액을 지급하는 업체(13개)가 11.8%였으며, 아직 계획 중인 업체(18개)가 16.4%, 미지급 업체(30개)는 27.3%로 나타났다.

휴무일은 대체휴일을 포함한 9월 22일부터 9월 26일 사이에 집중됐다. 업종에 따라 다소의 차이는 있으나 3일간 쉬는 업체(14)는 12.7%에 달했고 4일간 쉬는 업체(32)는 29.1%, 5일간 쉬는 업체(48)는 43.6%, 6일간 쉬는 업체(1)는 0.9% 이며, 계획중인 업체(15)는 13.6%로 나타났다. 상여금 지급업체중 일부는 간단한 선물을 준비하고 있었다. 상여금을 지급하지 못하는 일부 업체에서는 귀향비 등의 명목으로 일정금액(평균 약 25만원) 또는 간단한 선물 등을 지급할 것으로 응답됐다.

한편 대부분의 업체는 내수 및 수출 부진등 판매 실적 부진이 가장 주된 기업경영애로 사항으로 꼽았으며 추석을 목전에 두고도 아직 상여금 지급수준과 휴무일을 결정하지 못한 업체도 다소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성민기자

 

박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