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기획
[화보]60여 년전 촉석루 중건 당시를 만나다
김귀현  |  k2@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2  23:21:2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지금까지 일반에 공개되지 않았던 촉석루 중건 당시 사진과 기록물이 60여년의 세월을 뛰어넘어 세상에 나왔다. 지난 1960년 진주 촉석루 중건의 주역인 강용성 당시 진주교육감(2대)의 장손 강재욱(67·인천거주) 씨가 촉석루 2차 중건 때 사진과 기록물을 진주문화원에 기증하면서부터다.

지난 6일 강 씨가 기증한 촉석루 관련 기록물을 통해 대들보 채취 모습, 상량식에 참여한 인파 등 촉석루 중건 당시의 모습을 살펴본다.

 
39
촉석루 중건을 준비하고 있던 1954년 진주를 찾은 이승만 전 대통령(사진 중앙)과 양찬우경남도지사(대통령 맞은편 얼굴보이는 사람)등 공사 관계자들이 환담하고 있다.
26
1956년 강원도 인제 설악산 국유원시림에서 촉석루 대들보로 쓸 272년 생 전나무를 작업인부들이 도끼로 잘라내고 있다.
43
1959년 10월 10일 민관 사회단체 회원 등 진주 시민 수천명이 참석한 가운데 촉석루 상량식이 진행되고 있다.
 
27
군용트럭을 동원해 촉석루 재건공사에 쓰일 목자재를 운반하고 있다. 이 나무는 너무 길어 굽은 길을 지날 때는 가옥 담장 수십채를 허물어야했을 정도였다.
05
강원도 인제 설악산에서 찾아낸 272년생 전나무. 이 나무는 잘라낸 자리에 장정 12명이 둘러앉아도 될만큼 큰 나무여서 사람들이 나무앞에서 기념촬영을 한 것으로 보인다.
15
촉석루에 쓸 나무를 잘라낸 뒤 당시 관계자들이 나무에 앉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13
 
2018091201010004163_32
1956년 촉석루 대들보로 쓸 목재 운반 작업에 육군 3군단 소속 군인들이 동원됐다. 벌목 장소 인근 주둔 부대인 육군 3군단은 당시 공병 1개 대대 병력을 지원했다.

[관련기사]

김귀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