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종합
도내 의원 대정부 질문준비 벌써 후끈민주, 대정부질문 정상회담 후 연기 제안 일축
김응삼  |  keungsam@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2  22:45:3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국회는 13일부터 18일까지 정치, 외교·안보, 경제, 교육·사회·문화분야에 대한 대정부 질문에 나선다. 대정부 질문에 도내출신으로 더불어민주당은 한명도 없고, 자유한국당은 윤한홍(창원 마산회원) 의원이 정치분야를, 김성찬(창원 진해) 의원이 외교·안보 분야 질문을 벌인다.

자유한국당 윤한홍 의원은 정치분야 질문에서 △모순 투성이 탈원전 △문재인 정부의 내로남불 인사 적폐 △54조원 일자리 예산으로 고작 3000개 일자리 증가 △지방만 죽인 부동산 정책 등으로 80%에 육박하던 대통령 지지율이 40%대로 곤두박질하고 있다고 질타할 예정이다.

윤 의원은 탈원전 광풍이 대한민국을 휩쓸며 국민 갈등을 조장하고, 특정지역과 자기들 입맛에 맞는 사람만 중용하고 있으며, 전직 대통령을 포함해 前정부의 주요인사들을 적폐로 돌아 감옥에 보냈으면서 정작 자신들은 특권의식에 젖어 반칙을 일삼고 있다고 지적한다. 또한, 강남 집값 잡겠다더니, 강남 집값만 올리고 지방 부동산만 죽여버리고 일자리 정부라더니 수개월째 고용 참사가 계속 악화되고 있다는 점을 부각시킬 계획이다.

해군 참모총장 출신인 김성찬(창원 진해) 의원은 14일 이 외교·안보분야 질문자로 나선다. 해군에서의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19대 국회 임기 4년간 국방위원회에서 활약 후 20대 국회에서는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로 자리를 옮겼다. 하지만 국방·안보 관련 주요 현안이 있을 때마다 의원총회나 정책 토론회, 당내 TF에 참여해 조언을 아끼지 않고 있다. 한국당 의원들 사이에서 ‘안보는 김성찬을 따라갈 사람이 없다’는 것이 중론이다.

이낙연 국무총리와 강경화 외교부장관, 조명균 통일부장관, 송영무 국방부장관이 참석하는 이날 대정부질문에서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비핵화의지,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국방개혁2.0 등 특유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외교·안보 관련 현안에 대한 날카로운 질문을 준비하고 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12일 제3차 남북정상회담(18~20일) 일정을 고려해 국회 대정부질문과 인사청문회 일정을 회담 이후로 미루자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제안을 일축했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각 당의 회의에서 평양 남북정상회담 일정과 대정부질문(17~18일), 장관들의 인사청문회(19~20일) 일정이 겹치는 만큼 조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응삼기자

 

김응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