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단보도 앞 '바바리맨' 현행범 체포
횡단보도 앞 '바바리맨' 현행범 체포
  • 최창민
  • 승인 2018.09.12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산동부경찰서는 한밤 횡단보도에서 자신의 성기를 노출한 혐의(공연음란)로 50대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1일 오후 10시께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한 횡단보도에서 정지신호를 받고 대기 중인 차량 여성 운전자 B씨를 향해 바지를 4차례 내렸다 올렸다 하며 성기를 노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란 B씨 신고로 A씨는 현장에서 체포됐다.

무직인 A씨는 “사건 당일 술에 만취해 정확하게 기억나지 않는다”며 횡설수설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추가 조사한 뒤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이은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