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이슈/현장
횡단보도 앞 '바바리맨' 현행범 체포
최창민  |  cchangmi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2  23:30:3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마산동부경찰서는 한밤 횡단보도에서 자신의 성기를 노출한 혐의(공연음란)로 50대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1일 오후 10시께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한 횡단보도에서 정지신호를 받고 대기 중인 차량 여성 운전자 B씨를 향해 바지를 4차례 내렸다 올렸다 하며 성기를 노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란 B씨 신고로 A씨는 현장에서 체포됐다.

무직인 A씨는 “사건 당일 술에 만취해 정확하게 기억나지 않는다”며 횡설수설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추가 조사한 뒤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이은수기자

 

최창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