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이슈/현장
대우조선 급식업체 파업하나노조 파업 결의…2만명 급식 비상
김종환 기자  |  hwa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3  23:09:4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대우조선해양 사내 급식업체 노조가 파업을 결의하면서 급식 차질 가능성이 생겼다.

금속노조 웰리브 지회는 시급 인상, 토요일 근무 완전 유급화, 대우조선해양 내 노조 사무실 제공 등을 골자로 하는 단체교섭이 길어지자 지난달 파업을 결의했다.

웰리브는 대우조선해양 거제 옥포조선소 사내식당 급식공급 업체다.

옥포조선소 야드 내 식당 20곳에서 아침·점심·저녁 하루 3끼 식사를 낸다.

가장 많은 인원이 식사하는 점심에는 최대 2만5000여 명이 한꺼번에 밥을 먹는다.

단체교섭에 성과가 없자 웰리브 노조는 지난 11일 낮 부분파업을 했다.

대우조선 측은 일단 대체인력을 투입해 별다른 차질은 없었다.

그러나 웰리브 노조가 부분파업을 또 하거나 전면파업을 하게 되면 급식 차질이 불가피한 실정이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부분파업 때는 큰 어려움 없이 넘겼지만, 웰리브 노사 협상 차질이 길어지면 앞으로가 문제다”고 13일 말했다.

웰리브는 원래 대우조선해양 계열사였다.

그러나 대우조선해양이 경영 위기를 겪으면서 지난해 8월 분리됐다.

웰리브 노조는 지난 5월 민주노총 산하 금속노조에 가입했다.
 
김종환기자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