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종합
남해군, 2020년까지 LPG배관망 설치정부, 도시가스 미공급 지역 지원사업 속도
김응삼  |  keungsam@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3  22:45:5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정부가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지역 주민이 액화석유가스(LPG)를 대신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내년 LPG 배관망 구축·보급 사업 예산을 증액해 도시가스 미공급 7개군(郡)에 LPG 배관망을 당초 계획보다 1년 앞당겨 2020년까지 설치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이 사업은 도시가스가 없는 군과 농어촌 마을, 사회복지시설에 LPG 저장탱크, 공급배관, 가스보일러 등을 설치한다.

대상 지역은 경남 남해군, 강원 철원군, 경북 울릉군, 인천 옹진군, 전남 신안·진도·완도군 등 7곳이다.

산업부는 사업 대상 농어촌 마을도 올해 20개에서 내년 30개로 확대하고 2020년까지 추가로 1천개 사회복지시설에 배관망을 보급할 예정이다.

비용은 정부 50%, 지자체 40%, 사용자가 10%를 각각 부담한다.

사회복지시설은 정부가 비용의 80%, LPG 업계가 조성한 희망충전기금에서 10∼20%를 부담한다.

산업부는 2013년부터 올해까지 6개군, 136개 농어촌 마을, 1천642개 사회복지시설에 LPG 배관망을 보급했다.

산업부는 한국소비자평가연구원과 한국LPG산업협회에 의뢰해 조사한 결과 이 사업 만족도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해당 농어촌 마을 주민의 종합만족도는 84점, 사업 혜택을 받은 양로원과 보육원 등 사회복지시설의 종합만족도는 84%로 조사됐다.

김응삼기자

 
김응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