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태풍 피해복구 농촌 일손돕기 추진
경남도, 태풍 피해복구 농촌 일손돕기 추진
  • 최창민
  • 승인 2018.10.10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피해복구를 위한 경남도의 농촌일손돕기가 발빠르게 진행됐다.

도 농정국은 10일 지난 태풍 콩레이로 농가 전체가 많은 피해를 입은 사천시 곤명면의 한 농가를 방문해 비닐하우스 9동(0.8ha) 정비 등의 긴급 농촌 일손돕기를 추진했다.

경남은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14개 시군 농작물 침관수 939ha, 농경지 매몰 0.2ha, 시설하우스 파손 1ha(14동), 양봉 523군, 돼지 350마리 등의 가축폐사 피해가 발생했다.

이날 농촌 일손돕기는 농정국 직원 30여 명이 참여해 비닐하우스 내 두둑 쌓기 및 주변 배수로 정비, 고사물 제거 등의 영농작업을 실시해 태풍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 최소화에 나섰다,

또한 도는 이번 태풍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우선적으로 농촌일손돕기를 추진할 수 있도록 전 시군과 유관기관에 긴급히 공문을 시달했다.

피해를 입은 시군은 일손이 필요한 농가를 신속히 파악해 요청 인원과 장소, 작업 내용, 담당자 연락처를 인근 군부대나 경찰서 등에 요청하면 군부대나 경찰서는 신속히 일손 돕기를 지원할 수 있도록 협조 요청했다.

이정곤 도 농정국장은 “이번 태풍은 시설하우스 내 정식된 양상추, 고추, 시금치 등 농작물의 침수피해가 많았다”며, “일손돕기 작업 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교육을 꼭 실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최창민기자 cchangmin@gnnews.co.kr

 
10일 오전 경남도 농정국장을 비롯한 직원들이 태풍으로 인해 피해를 본 사천 곤명면의 한 농가를 찾아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