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0년 9월16일 1면 ‘선물세트 광고’
1990년 9월16일 1면 ‘선물세트 광고’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8.09.17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명 ‘김영란법’을 제정해 선물을 빙자한 청탁과 뇌물을 막아보자고 운동을 벌인지가 2년이 넘었다. 요즘은 스승의 날 꽃조차도 안되느냐던 선물소동은 안주고 안받기 운동을 따로 펼칠지경이 되었지만, 명절마다 색색 보따리로 묶은 선물꾸러미는 어쩌면 쑥스러워 못했던 말 “고맙습니다” “미안합니다” “존경합니다” “사랑합니다”을 전해주던 무언의 통역기였을지도 모를 일이다. 1990년 그해 추석즈음에도선물꾸러미를 광고가 종종 지면에 실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