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종합
나무소리서각회원전 10~14일 산청 동의보감촌
원경복  |  0118716272@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08  23:09:2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산청을 중심으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나무소리 서각연구회가 가을을 맞아 회원전을 연다.

나무소리서각연구회는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산청군 동의보감촌 주제관 2층에서 ‘여덟번째 문자새김전’을 연다고 8일 밝혔다.

연구회 회원들은 이번 회원전을 위해 지난 1년간 쉼없이 서각에 정진, 그 결실을 담은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전시 개막은 10일 오후 2시에 열린다.

나무소리서각연구회는 소헌 구지하 회장을 중심으로 아버지이자 스승인 서각 명장 우담 구성본 선생, 벽우 강사헌, 청야 강성환 등 30여명의 회원들이 활동하고 있다.

특히 소헌 구지하 회장은 서각 연구 및 창작활동은 물론 서각 관련 평생교육 프로그램 등 강사로도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구지하 나무소리서각연구회 회장은 “늦은 가을날 다양한 색상을 자랑하는 이 계절의 정취를 담은 서각작품을 많은 분들과 함께 나누고자 회원전을 열게 됐다”며 “부족한 부분이 많지만 회원들이 정성을 다해 만든 작품인 만큼 따뜻한 관심과 가르침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원경복기자

 

원경복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