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통영 캠프 마레’에 일반인 아이디어 반영
LH ‘통영 캠프 마레’에 일반인 아이디어 반영
  • 박성민 기자
  • 승인 2018.11.19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람의 타워 전망대’ 등 선정
19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진주본사에서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통영 폐조선소 도시재생 국제 아이디어 공모결과 선정된 15개 작품에 대해 시상식을 가졌다.

이번 공모에는 총 5개 분야(도크 및 크레인 활용방안, 폐조선소 부지 내 랜드마크, 대상지 접근을 위한 교통개선, 원도심 재생 스토리텔링, 기타 아이디어)에 국내 119개, 국외 41개 등 총 160개 작품이 접수됐다.

1등 당선작은 강영·주현제의 ‘1500개의 WINDMILL_바람의 타워 전망대’가 선정됐다. 골리앗 크레인을 감싸는 슬로프 형태의 전망대 구조물을 제안해 시민 모두가 즐길 수 있는 공공미술인 동시에 1500여 개의 작은 풍력발전기를 활용해 바람을 전기에너지로 변환시키는 친환경 건축물을 제안했다.

이밖에 ‘TongYeong sky-walk’, ‘인산인해 人山仁海’, ‘통영 관광 베이스’, ‘HOT SPOT a play with land and sea’ 등 향후 통영 폐조선소 도시재생 사업계획에 착안할 참신한 아이디어가 선정됐다.

심사는 도시계획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가 창의성, 실현가능성, 내용의 충실성과 적합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 ‘과거에 기반을 둔 새로운 미래적 해석’이라는 통영 폐조선소 재생사업의 의의에 대한 이해 또한 중점사항이었다.

1등 1팀에 상금 1000만원 및 국토부장관상, 2등 4팀에 500만원 및 LH 사장상, 3등 10팀에 100만원 및 LH 사장상 등이 수여됐다.

LH는 전문가를 대상으로 진행된 마스터플랜 국제공모의 당선작인 ‘통영 CAMP MARE(캠프 마레)’와 이번 국제 아이디어 공모 당선작을 활용해 향후 통영의 글로벌 관광·문화 허브조성 시 반영할 예정이다.

박성민기자

 
19일 LH진주본사에서 통영폐조선소 도시재생 아이디어 시상식이 열린 뒤 박상우 LH사장과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L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