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달래와 개나리의 소설 나들이
진달래와 개나리의 소설 나들이
  • 박수상
  • 승인 2018.11.20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눈이 내린다는 소설(小雪)을 이틀 앞둔 20일 때아닌 봄꽃들이 피어 이채롭다.

진주시 충무공동 혁신도시 주택가 작은 언덕에 분홍빛 그윽한 진달래가 활짝 피어 시민들을 유혹하고 있다. 의령군 용덕면 진등재 고개 국도변에도 화사한 노란빛의 개나리가 꽃망울을 터트려 시민들에게 미소를 머금게 하고 있다. 박수상기자·사진제공=의령군


 
2018112001010006740_의령서 계절 잊은 개나리 활짝 펴
 
20181120_15554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