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젊은 관절염 환자 4년간 15% 증가
20대 젊은 관절염 환자 4년간 15% 증가
  • 연합뉴스
  • 승인 2018.12.25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3년 5만8077명→작년 6만6653명
겨울 스포츠 중 부상, 방치 땐 위험
스키, 스노보드 등 겨울 스포츠를 즐기는 시즌이 다가왔다. 그러나 빠른 속도로 설원을 활강하다 넘어지거나 다른 사람과 충돌하면 관절에 손상이 생기기 쉽다. 특히 스노보드는 보드 하나에 양쪽 발이 고정돼 외부 충격이 무릎에 고스란히 전달되므로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부상 시 젊다고 방치하면 골관절염으로 진행될 수 있으므로 조기에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게 좋다.

25일 의료계에 따르면 ‘퇴행성 관절염’으로 불리는 골관절염은 노인성 질환으로 생각하기 쉽지만 최근 들어 20대 환자가 많이 늘어나고 있다.

스키, 스노보드뿐만 아니라 다양한 스포츠에 활발하게 참여하는 젊은이들이 증가한 영향이 크다. 격렬한 운동으로 인해 무릎이나 발목 등에 외상을 입거나 반복적인 관절 사용으로 연골이 일찍 닳아버리기 때문이다.

실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연령별 골관절염 진료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20대 환자는 6만6천653명으로 2013년(5만8천77명)보다 14.8% 늘어났다. 4년 새 증가율이 80세 이상(43.2%), 60대(23.1%)에 이어 세 번째로 높았다.

젊은 층 중에서는 소폭 감소한 10대(-1.8%)나 거의 변화가 없는 30대(0.7%)와 달리 두 자릿수 증가한 셈이다. 40대(-2.5%)나 50대(4.7%), 70대(10.3%)와 견줘도 오름세가 가팔랐다.

문제는 골관절염을 노인성 질환으로 인식해 진단과 치료를 게을리하는 젊은이들이 많다는 점이다. 뼈가 부러지는 큰 부상은 바로 통증을 느껴 적극적으로 치료하는 반면 근육, 인대, 연골 손상 등은 방치하기 쉬워 주의가 필요하다.

무릎 연골은 신경세포가 없어 통증을 느끼지 못하므로 손상된 이후에도 그대로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연골은 뼈와 뼈 사이에 위치해 관절에 전해지는 충격을 완화하는데, 지속해서 자극하면 닳기 때문에 갑작스러운 충격에 찢어질 수도 있다. 연골은 한번 손상되면 자연회복 되지 않으므로 그냥 놔두면 손상 범위가 넓어져 골관절염으로 이어진다.

만약 스키나 스노보드를 타다 불안정한 자세로 착지했거나 다른 사람과 부딪혔을 때 ‘뚝’하는 소리가 났다면 전방십자인대파열을 의심해봐야 한다. 십자인대는 파열의 범위에 따라 통증에 차이가 난다. 전층 파열이 아닌 부분 파열의 경우 일시적인 통증으로 넘기기 쉬워 골관절염으로 진행될 확률이 더 커진다.

황보현 목동힘찬병원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연골 손상 후 조기에 치료하지 않으면 젊은 나이에 무릎관절염으로 이환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면서 “스키장 등에서의 부상 후 2~3일 뒤 통증이 호전됐다고 해서 방치하지말고 인대나 연골 손상이 없는지 검사를 받아보는 게 좋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