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중형위성 조립공장, 어디로 가야하나
KAI 중형위성 조립공장, 어디로 가야하나
  • 박철홍
  • 승인 2018.12.26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시, 2015년 협약서 공개하며 “약속 지켜라”
사천시 “KAI 인근 완충 녹지공간 건립이 타당”
KAI “위성산업 기본방침·철학 따라 정해져야”
 
지난 2015년 10월 27일 진주시와 KAI, 김재경 국회의원, 경상대학교 4자간 체결한 ‘진주지역 우주분야 사업유치 및 발전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차세대 중형위성 조립공장 건립 위치를 놓고 진주시와 사천시가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진주시는 지난 2015년 10월 27일 진주시와 KAI, 김재경 국회의원, 경상대학교 4자간 체결한 ‘진주지역 우주분야 사업유치 및 발전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서’를 26일 전격 공개했다. 진주유치의 당위성을 강조하기 위해서라고 시는 설명했다.

협약서의 각 기관 업무협력 범위를 보면 ‘KAI는 관련시설이 진주지역에 적기에 조성될 수 있도록 우주사업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고 명시돼 있다. 그동안 이와 관련해 진주시와 KAI간 세부계획을 논의하기 위한 실무협의도 몇 차례 진행됐다.

중형위성 조립공장 부지는 내년 초나 상반기 중 선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KAI는 조립공장 부지선정, 착공 등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해야 하는 시점이 코 앞으로 다가왔지만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김조원 사장은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위성산업 기본 철학 등 애매모호한 말을 하며 진주시에서 발을 빼는 모양새다.

지난 9월말 위성체 개발센터 유치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공개적으로 밝힌 사천시는 진주시의 적극적인 행보에 대응을 자제하는 분위기다.

 
▲ 지난 17일 진주시청 시민홀에서 조규일 진주시장, 박성도 시의회의장, 금대호 진주상의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KAI 중형위성 조립공장 진주 건립’을 촉구하는 결의대회가 열리고 있다.


◇진주시 위성공장 유치 행정력 집중=진주시는 KAI에게 당초 약속을 지키라고 요구하고 있다.

한국산업기술시험원과 중형위성 조립공장 진주 유치를 전제로 국비 200억원을 포함한 524억원을 투자해 우주부품시험센터와 항공전자기기술센터를 착공했으며, 위성 조립공장이 우주부품시험센터와 인접한 위치에 있어야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진주시는 항공국가산단의 지분을 사천시와 절반씩 나눠갖고 있는 상황에서 사천은 항공산업 거점으로, 진주는 우주산업 특화지역으로 역할 분담을 하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입장이다.

지난 2015년 협약체결 이후 실무협의에서 발사체 조립공장을 사천에 양보했는데 위성체 조립공장까지 사천에서 가져가는 것은 부당하다고 밝히고 있다.

조규일 시장은 “중형위성 조립공장은 2015년 진주시와 KAI가 협약을 체결해 진주 유치에 합의했고, 우주부품시험센터는 KAI의 위성조립공장 진주 유치를 전제로 구축됐다”며 “KAI는 국가경쟁력·경제성·효율성 측면에서 진주 건립을 조속히 결정해 주기 바라며 진주유치를 이룰때까지 36만 진주시민과 함께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진주시는 위성 공장 유치를 위해 KAI에게 파격적인 조건을 제시한 상태다. 공장부지를 거의 무상으로 제공하고, 위성조립 후 추가로 필요한 ‘위성체 시험센터’ 설립도 적극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 지난 2015년 10월 27일 ‘진주지역 우주분야 사업유치 및 발전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서’ 체결 후 당시 이창희 진주시장, 김재경 국회의원, 하성용 KAI사장, 권순기 경상대 총장(사진 맨왼쪽부터)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진주 불가설’ 낭설 나돌아= 진주시가 추진하는 위성 조립공장은 위성체 부문이며 길이가 긴 발사체는 사천 종포산단에서 현재 조립공장을 짓고 있다. 하지만 사천지역을 중심으로 위성체와 발사체를 구분하지 못한 채 진주에서는 위성 조립공장을 지을 수 없다는 설(說)이 퍼지고 있다.

진주에서 위성 관련 부품조립을 한 후 전남 고흥에 위치한 나로우주센터로 해상 수송을 위해 사천 바닷가까지 육상 운송을 해야 하는데 중형위성을 탑재한 발사체의 길이가 너무 길다보니 진주 도심의 교량이나 도로사정으로 인해 수송이 불가하다는 것이다.

현재 진주시의 위성 조립공장 부지 예정지는 상대동 KT동진주지점 맞은 편 시유지이다.

진주시 관계자는 “진주에서 유치할 중형위성 조립공장에서는 발사체를 조립하지 않으며 발사체 제일 상단에 위치한 위성체를 조립한다”며 “중형위성의 경우 200~500kg 정도의 무게에 불과해 무진동 차량을 이용해 나로우주센터까지 육상 수송을 하면 전혀 문제 될 것이 없다”고 밝혔다.

◇사천시·KAI, 대응 자제 분위기= 중형위성 조립공장 유치와 관련, 진주시가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는 반면 사천시는 최대한 대응을 자제하는 분위기다. 중형위성 조립공장 위치는 특정 지자체나 정치권의 논리에 따라 움직일 수 있는 일이 아니며 KAI가 향후 추진할 위성산업의 방향에 따라 정해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송도근 사천시장은 “공장 위치를 놓고 이래저래 언급할 필요가 없다”며 “기업이 하고 싶은데로 맡겨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답은 이미 나와 있는 것 아니냐. 진주시가 이 공장 유치를 놓고 열을 내는 대응 논리가 맞지 않는다”고 했다.

송 시장은 “사천 KAI 본사 부지에 유기적으로 결합하도록 짓거나 시가 어렵게 푼 KAI 인근 완충 녹지공간에 설립하는 것이 맞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송 시장은 지난 9월말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위성개발센터 유치 의지를 밝혔다.

양 지자체간의 유치경쟁에 핵심 키를 쥐고 있는 KAI는 2015년 협약서에 대해 전혀 언급하지 않는 등 진주시와 거리를 두고 있다. 김조원 KAI 사장은 지난 11일 기자간담회에서 “지자체나 정치권에서 판단하는 것보다 KAI의 위성산업 기본방침과 철학에 따라 정해져야 한다”고 밝혔다.

박철홍기자 bigpen@gnnews.co.kr

 
◇차세대 중형위성 사업이란=차세대 중형위성 사업은 지난 2015년 KAI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항공우주연구원에서 기술 이전을 받고 있다. 총사업비는 2435억원으로 2025년까지 총 3단계에 걸쳐 500kg급 정밀지상관측 위성 12기를 개발하는 내용이다.

이 사업을 유치하면 중형위성에서 실용위성, 복합위성 개발 등 120개 이상의 위성을 단계적으로 개발함으로써 우주관련 기업의 추가 유치를 기대할 수 있고 국내 위성분야 집적화를 이룰 수 있다.

중형위성 공장을 포함한 위성개발센터 건립 시 250명이상이 고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조립공장이 완공되면 대전의 위성연구인력 30여명 및 장비가 이전하고 KAI의 위성개발 관련 인력들도 배치될 것으로 보인다. 


 
차세대 중형위성 2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