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경남도의 환경정책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경남도의 환경정책
  • 김철수
  • 승인 2019.01.03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철수 기자(지역부 취재팀)
 김철수기자
새해부터 함안과 고성, 거창, 함양, 남해 등 5개 군 지역에서도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됐다. 경남도가 이들 5개 군 지역에 대기오염측정망 시험가동을 완료해 지난 1일부터 가동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경남 14개 시·군에 대기오염측정소 27개가 가동하게 됐다. 대기오염측정망은 초미세먼지와 미세먼지, 오존 등 6가지 대기오염물질 농도를 24시간 실시간 연속으로 측정한다.

특히 올해부터 미세먼지 관리를 위한 경남도의 환경정책이 대폭 강화된다. 공공기관 차량의 2부제 운행, 삼천포화력발전소 5·6호기의 탈진·탈황설비 확충과 노후화된 1·2호기의 가동 중단 등이다.

경남도는 미세먼지 관리강화, 낙동강 수질 개선 등을 골자로 한 금년도 환경정책을 지난해 12월 18일 발표했다. 도는 미세먼지 대책으로 마련한 기존 7개 분야 19개 과제를 8개 분야 28개 과제로 대폭 늘리기로 했다.

이에 따른 사업비도 5239억원에서 6868억원으로 증액된다. 도는 초미세먼지 고농도 때 수도권만 시행하던 공공기관 차량 2부제 등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오는 2월부터 도내에서도 시행하기로 했다.

그동안 진행해 오던 18개 시·군 전역 대기오염측정망 설치 사업을 연말 안에 마무리할 계획으로 있다. 또 도내 미세먼지 배출량 40%를 차지하는 발전 분야에서 미세먼지를 실질적으로 줄이기 위해 오는 3월부터 6월까지 삼천포화력 5·6호기 가동을 중단할 계획도 포함돼 있다.

5·6호기는 탈진·탈황설비가 설치돼 있지 않아 단위배출량이 1·2호기보다 많다. 가동중단 기간에 5·6호기에는 탈진·탈황 설비를 설치한다. 지난해 봄철 가동을 일시 중단한 1·2호기는 지은 지 30년이 넘은 노후 발전소로 오는 연말께 문을 닫을 예정이다.

여기에다 발전소 주변에 미세먼지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대단위 숲을 조성하고, 미세먼지 신호등 설치 사업 등을 추진한다고 하니 이 같은 사업들이 마무리될 즈음 깨끗하고 맑은 하늘을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