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융희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까마귀 떼
[천융희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까마귀 떼
  • 경남일보
  • 승인 2019.01.03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카시-까마귀떼




겨울 저물녘 태화강 대숲은

자석이 되어

까맣게 쇳가루를 끌어당긴다.

-이시향



울산 태화강에 겨울철새가 둥지를 튼 모양이다. 떼까마귀, 갈까마귀들이 일출과 일몰 1시간을 전후하여 일제히 날아오른 군무로 장관을 이루고 있다. 이들은 해충이나 풀씨 그리고 낙곡 등을 먹으므로 다음해 농사에 도움이 되는 길조로 전해진다.

우왕좌왕하는 듯 보이지만 저들의 세계에서 펼쳐지는 아름다운 질서는 눈을 떼래야 뗄 수 없는 풍경을 선사한다. 모였다 일제히 난분분 흩어지는 이미지를, 자석에 달라붙는 쇳가루로 표현한 상상력이 실로 대단하다. 사물을 통하여 대언자가 되는 시인은 한마디로 ‘사물의 입’인 것이다. 디카시가 문자시와 차별화됨을 알 수 있는 작품으로 영상과 문자의 조화, 상상력의 명징함이 확연히 드러나는 작품으로 보인다. /시와경계 편집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