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단체 “학생인권조례 원안 추진해야”
청소년단체 “학생인권조례 원안 추진해야”
  • 강민중
  • 승인 2019.01.03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 엽서 모아 교육감에 전달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위한 촛불시민연대 소속 청소년 행동분과인 ‘조례 만드는 청소년’이 조례안의 원안추진을 촉구했다.

또 최근 온·오프라인을 통해 청소년들로 받은 조례안 원안추진을 바라는 내용의 엽서를 모아 교육감실에 전달했다.

이는 지난해 박종훈 경남교육감이 조례안 수정을 시사한데 따른 반발이다.

‘조례 만드는 청소년’측은 3일 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행복교육 실현을 위한 책임을 다할 것이라는 교육감의 신년사가 훼손 없는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으로 결실 맺기를 굳게 믿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조례안을 도의회에 제출하기 전부터 교육감이 직접 조례안 수정 의사를 밝히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학생인권조례는 학생이 인간답게 살고자 하는 최소한의 선언”이라며 “우리는 결코 인간다운 삶을 미룰 수 없다”고 전했다.

이어 “학생인권조례 수정을 논하며 선출직이라는 변명을 하는 것은 선거권이 없는 학생들은 교육정책 고려 대상이 아님을 은연중에 고백하는 것”이라며 “교육감의 교육신념에 의심을 하게 한다”고 지적했다.

기자회견에 나온 한 학생은 지난해 창원 모 고등학교에서 교사의 부적절 발언에도 학교는 제대로 된 조처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표현과 집회의 자유가 보장되면 유사 사건이 재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언했다.

또 자신이 성소수자라고 밝힌 한 학생은 “논란이 되는 조항들이야 말로 그 조항이 담고 있는 학생인권의 현실이 열악하다는 것을 반증할 뿐”이라며 관련 조항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학생이 학교에서 인간다운 삶을 살기 위해 함께 머리를 맞대고, 그 길로 멈춤 없이 나아가야 한다”며 “훼손 없는 조례 제정이 결실을 보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들은 지난달 20일부터 지난 1일까지 온·오프라인을 통해 청소년들로부터 조례안 원안추진을 촉구하는 내용의 엽서를 110장 받았고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교육감실에 전달했다.

강민중기자 jung@gnnews.co.kr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위한 촛불시민연대 소속 청소년 행동분과인 ‘조례 만드는 청소년’이 3일 경남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례안의 원안추진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