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한사미(三寒四微)’ 걱정
'삼한사미(三寒四微)’ 걱정
  • 경남일보
  • 승인 2019.01.09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수기(논설고문)
지난 6일은 올들어 맞는 23번째 절기인 소한(小寒)이었다. 이름으로는 ‘작은 추위’지만, 과거는 ‘가장 추운 날’이다. 절기 이름으로 보면 오는 20일 24절기인 대한(大寒) 때가 가장 추워야 하나 실제로는 소한 무렵이 가장 춥다는 것이다.

▶최근 며칠 사이 반짝 추위를 빼고는 남부지방은 심한 건조주위보속에 봄날씨 같지는 않지만 과거 추위에 비하면 ‘동래불사동(冬來不似冬)’이다. 이상기온 속에서 수은주가 거꾸로 곤두박질치는 느낌이다. ‘얼어 죽는 거지는 있어도 더위 먹어 죽는 거지는 없다’는 말처럼 서민들에게는 1년 중 겨우살이가 가장 모질다고 한다. 가진 것이 없다보니 엄동설한을 겪어낼 준비가 부실할 수밖에 없기 때문일 게다.

▶과거는 소한 무렵은 ‘정초 한파’라 불리는 강추위가 물려오는 ‘소한 땜’이다. 과거 심한 추위 때 문고리에 손가락이 쩍쩍 달라붙던 소한 강추위와는 거리가 멀었다. ‘대한이 소한 집에 가서 얼어 죽는다’는 등 속설도 이젠 다 옛날 얘기가 될 것 같다.

▶올해 대한도 추위보다 미세먼지가 걱정이 될까 우려된다. 기후변화는 지구촌이 대비해야 하는 당면 과제의 하나이다. 요즘은 ‘삼한사온(三寒四溫)’ 대신 나흘은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린다 해서 ‘삼한사미(三寒四微)’거 더 걱정이다. 미세먼지 발생은 원인은 국내 대기오염·중국 스모그황사·지구 온난화 등 여러 요인이라 문제를 푸는 게 쉽지 않다.
 
이수기(논설고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