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퀴어문화축제 준비위 발족
경남 퀴어문화축제 준비위 발족
  • 정만석
  • 승인 2019.01.09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소수자와 노동자, 여성, 장애인, 청소년, 이주민이 함께하는 경남퀴어문화축제 준비위원회가 발족했다.

성소수자 권익 향상을 위한 활동가 10여명은 9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퀴어문화축제 준비위원회를 발족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경남 사람’이라는 끈끈한 지역공동체 안에서 ‘성소수자 경남인’은 존재하지 않는다”며 “이런 상황에서 지역 성소수자들은 혐오·차별을 겪으며 폭력에 노출됐고, 여성·노동자·장애인·이주민·청소년 등에 대한 혐오로 전이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경남퀴어문화축제는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에 대한 혐오와 차별을 조장하지 않고 조직위가 ‘다양성의 공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다”며 “성소수자 뿐만 아니라 다양한 단위·조직들과 함께 조직위를 구성해 경남퀴어문화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는 물론 지역 평등문화의 거점으로 성장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경남퀴어문화축제 개최 시기와 장소 등에 대해서는 아직 협의가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정만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