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2022년까지 일자리 창출 10조 투입
경남도 2022년까지 일자리 창출 10조 투입
  • 정만석
  • 승인 2019.01.10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심전략 등 종합대책발표
경남도가 ‘도민에게 희망을 주는 좋은 일자리 제공’이라는 비전을 갖고 스마트 일자리 확산, 맞춤형 일자리 강화, 사회적 일자리 확대, SOC 일자리 확충, 일자리 생태계 조성 등 5대 핵심전략, 20개 중점과제, 68개 세부추진과제를 발표했다.

이를위해 도는 오는 2022년까지 총예산 10조 3296억원을 투입해 상용일자리 12만6000개를 포함한 모두 29만 2000여개의 일자리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문승욱 경제부지사는 10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민선7기 동안 추진할 ‘경남도 일자리종합대책’을 발표하고 올 도정의 중심에 ‘일자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도는 일자리 종합대책을 만들기 위해 TF회의, 일자리위원회 자문, 시군 등 유관기관, 각계 전문가 등 다양한 목소리를 담아 경남도 노사민정협의회의 심의를 거쳤다.

문 부지사가 이날 발표한 내용을 보면 도는 전체 재정지원 일자리 중 상용직 일자리 비중을 2018년 기준 31.3%에서 2022년까지 43.2%로 높여 양질의 일자리를 늘리는데 목표를 뒀다.

이날 발표된 5가지 핵심전략은 우선 4차 산업혁명시대를 기반으로 한 제조업 혁신으로 스마트한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어 나간다.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스마트산단 조성, 스마트물류, 스마트 팜·양식 등 스마트 산업 육성도 선도해 나가리기로 했다. 매년 500개 이상의 스마트공장 구축을 위해 기금 200억원을 조성해 금융지원을 확대하고 연간 1000명씩 전문인력을 육성한다. 또 창원국가산업단지는 정부 시범 스마트산단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하고 김해대동첨단산업단지 등 신규 산업단지를 대상으로 스마트산업클러스터 및 제조혁신 플랫폼구축을 검토 추진하기로 했다.

경남의 창업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일자리 창출을 지원한다. 경남에 기반한 창업투자회사를 설립하고 창업투자펀드를 조성한다. 경남 허브 메이커 스페이스(Maker’s Space) 구축 등을 통해 창업플랫폼을 확대하고, 청년창업사관학교 유치, 혁신 창업 붐 조성 등도 추진한다.

또 청년 여성 노인 신중년 등 정책대상별 맞춤형 일자리 강화에도 집중한다. 사회적 경제 활성화와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새로운 사회적 일자리를 지속 발굴하고, 지원도 강화하기로 했다. 2021년까지 사회적경제 혁신타운을 설립해 통합지원 체계 및 생태계를 구축하는 한편,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을 확대하고 사회적·마을 기업을 육성해 나간다는 것이 도의 방침이다.

아울러 대규모 사회기반시설 및 지역밀착형 생활SOC 투자사업을 통해 민간부문 SOC 일자리 확충에도 박차를 가한다. 서부경남KTX 조기 착공을 계기로 다각적인 일자리 창출 노력을 추진해 나가며 도시 재생 뉴딜사업과 어촌뉴딜 300사업을 조기에 추진한다. 국민생활과 밀접한 문화체육편의시설, 도시숲 조성, 신재생에너지 시설 등 생활SOC 사업을 추진해 파생 일자리를 만들 예정이다. 창원국가산단 진주상평공단 양산일반산단 등 노후화된 산단은 재생사업을 통해 고도화하는 등 기업활동을 지원하고, 도로망 건설사업과 양산도시철도 건설을 통해 지역일자리를 확대한다. 대형신항(Mega-Port) 건설과 항만물류 연구센터 설치 등을 통해 물류산업 전진기지를 구축하는 한편, 경제자유구역내 기반시설을 착실히 조성해 기업유치에 집중한다.

특히 도는 신산업 규제 샌드박스(sand-box)를 도입해 규제를 혁신하고 기업하기 좋은 환경과 여건을 만드는 일자리 생태계 조성에도 앞장설 계획이다. 도는 지난해 12월 13일 ‘경남도 일자리창출 지원 조례’를 제정·공포한데 이어 일자리대책 컨트롤타워 역할을 강화하기로 했다. 고용·복지 원스톱 전달체계 구축 및 내년초에 경남 경제진흥원을 설립해 일자리 사업, 소상공인 지원사업, 경제정책 분석 등을 효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 도는 김경수 도정 4개년 계획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산업별·지역별 고용실천 전략을 마련했다. 제조업 스마트 혁신, 조선해양산업 구조 고도화, 항공산업 경쟁력 강화, 나노산업 성장기반 조성, 세라믹산업 육성, 항노화산업 성장기반 강화 등 12개의 산업별 고용 실천전략이 이를 뒷받침한다.

또 산업별 전략에 기반해 제조업 스마트 혁신, 문화·관광산업 활성화, 사회적·마을기업 인큐베이팅 강화 등 도내 전 지역에 적용되는 4가지 공통 전략을 도출하고, 창원·밀양 중심의 중부권, 진주·사천 중심의 서·북부권, 통영·거제 중심의 남부권, 김해·양산 중심의 동부권으로 권역별로 특화된 지역별 고용실천전략도 수립했다.

도는 중기계획인 종합대책의 실효성 확보를 위해 매년 종합대책의 연차별 시행계획을 수립하고 올해는 2월말까지 2019년 시행계획을 만들어 공시할 계획이다.

문승옥 경제부지사는 “무엇보다 이번 대책은 주력산업의 침체에서 촉발된 고용위기 극복에 우선하고 4차 산업혁명 기반의 제조업 혁신을 통한 경남형 일자리 창출에 역점을 두었다”고 말했다. 또 “이번 대책은 일회성이 아닌 영속성을 갖는 것이고, 실효성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노사민정 할 것 없이 사회적 대화의 매개체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덧붙였다.

정만석기자 wood@gnnews.co.kr



 
문승욱 경제부지사가 10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오는 2022년까지 10조3000억원을 들어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말하고 있다./사진제공=경남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