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2022년까지 6만개 일자리 목표
김해시 2022년까지 6만개 일자리 목표
  • 박준언
  • 승인 2019.01.10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개 산단 조성으로 해결
김해시가 2022년까지 산업단지 19개(775만㎡)를 조성해 6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계획을 10일 내놓았다.

‘10만개 일자리 만들기’ 프로젝트를 추진 중인 김해시가 60%에 해당하는 일자리를 산업단지 입주기업을 통해 해결하겠다는 것이다.

시는 지난해 224만㎡ 규모의 김해테크노밸리, 이노비즈밸리, 명동, 나전2 등 4개 일반산업단지를 조성해 2만 여명 고용유발 효과를 창출한데 이어 올해도 서김해, 신천, 가산, 송현, 덕암2 등 6개 일반산업단지 조성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 산단에는 기계금속, 자동차부품, 의생명산업 등 김해시가 미래 3대 전략산업으로 지정한 분야의 관련 기업들이 입주할 계획이다.

또 2020년까지 이지·병동·사이언스파크 산업단지가 완공되고, 2021년에는 본산·죽곡·AM하이테크 산업단지가 문을 연다. 2022년에는 대동첨단, 원지, 주촌산단을 순차적으로 조성된다.

이밖에도 시는 스마트부품센서산업산단, 제2김해테크노밸리, 식품특화산단 등 특화업종을 집약한 산업단지와 첨단산업의료기기밸리, 흥동도시첨단산단도 차질없이 조성할 계획이다.

허성곤 김해시장은 “민선 7기에 일자리 10만개를 만들이 양질의 일자리가 넘쳐나는 역동적인 경제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준언기자

 
김해테크노밸리 전경. /사진제공=김해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