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구름 드리운 창원, 경제살리기 ‘올인’
먹구름 드리운 창원, 경제살리기 ‘올인’
  • 이은수
  • 승인 2019.02.07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상의, 경제흐름 부정적 여론 63%
경기침체 흐름 변화에 전 행정력 집중
경제뉴딜프로젝트·일자리대책 등 발표
창원경제 살리기 로드맵으로 이정표 세워

올해 창원경제에 먹구름이 가득 드리운 가운데, 창원시(시장 허성무)가 설 이후 전 행정력을 집중해 ‘창원 경제 살리기’에 올인한다.

창원상공회의소 발표에 따르면, 2019년 경제 흐름에 대해 62.7%가 ‘부정적’으로 응답했고, 2019년 사업계획 방향에 대해 83.1%가 ‘보수적’으로 응답했다. 이에 기존 흐름을 변화시킬수 있는 새로운 흐름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에 창원시는 ‘2019년을 창원경제 부흥의 해’로 선포한바 있다. 전 행정력을 집중시켜 기존 경기침체 흐름을 변화시킬 물꼬를 틀 것이라고 6일 밝혔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지난 1월 2일 신년사에서 ‘창원경제 뉴딜 2019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민선7기 일자리 종합대책’, ‘2019년 투자유치종합계획’을 발표했고, 지난달 30일에는 ‘내수·수출 활성화 방안’ 발표함으로써 창원경제 살리기 로드맵을 완성했다. 장기 침체로 말미암아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창원경제에 반드시 반전의 물꼬를 만들어 경제부흥이 시작되고 있다는 희망을 시민들에게 주기 위해 시의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경제 살리기 이정표를 만들겠다는 방침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이 ‘창원경제 뉴딜 2019 프로젝트’를 발표하고 있다.


◇위기의 창원경제 대반전 ‘모멘텀’ 필요= 창원경제는 생산 및 출하 지속감소, 재고 증가, 실업률 전국 평균 상회, 가계부채 급등 등 각종 지표에서 장기침체를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2019년 경제흐름에 대해서도 창원상공회의소, 한국은행, LG경제연구소 등 많은 경제전문기관에서 창원 및 국내 경제에 대해 밝지 않은 전망을 내고 있다. 창원경제는 고용위기지역 지정과 더불어 주력산업의 경쟁력에 빨간불이 켜진 가운데 수출 증가세마저 둔화추세로 비상탈출을 위한 혁신아이디어가 절박한 시점이다. 창원경제가 겪고 있는 어려움은 경기순환적 문제라기보다는 구조적 한계에 도달했기 때문이라는 지적도 많다. 각종 경제진단에서도 산업구조 개선을 위한 중장기 발전방안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따라서 위기의 창원경제를 반전 시킬 성장 ‘모멘텀’을 만들어야 할 때이다.
 

창원시 중소기업 지원시책 설명회.

◇ ‘2019 창원경제살리기 로드맵’ 추진= 이러한 시점에 창원시정연구원, 창원산업진흥원, 창원경제살리기 TF팀, 창원경제 혁신위원회, 시 간부회의 등에서 각종 전문가 및 행정가들이 심도 깊은 토론과 숙의과정을 거쳐 마련된 각 분야별 ‘2019 창원경제살리기 로드맵’은 ‘창원경제를 기필코 살리겠다’는 강력한 의지의 담아낸 것이다. 먼저 제조업 활력을 위해 시는 ‘창원경제 뉴딜 2019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2026년까지 창원지역 산단의 총 고용인원 17만명, 생산액 100조원 달성을 목표로 수소, 방위, 항공, 로봇, ICT기계융합, 스마트산업단지, 소재산업의 6개 분야, 132개 사업에 2조 70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추진전략으로는 ‘신성장동력 육성’ 트랙, ‘혁신역량 강화’ 트랙, ‘산업기반 강화’의 3개 트랙으로 구성돼 있다.‘신성장동력 육성’ 트랙에서는 수소인프라 확충과 선도기업 육성, R&D 집중지원 등에 2026년까지 4655억원을 투입한다. 방산·항공부품 중소기업의 체계적 육성을 위해서는 3413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할 계획이다. 그리고 제조업 고도화, 스마트산단과 연관성이 높은 로봇산업 기반 확충에는 해양로봇 종합시험센터 구축사업 등 2385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할 방침이다. 시는 ‘혁신역량 강화’ 트랙에서 2026년까지 522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ICT 기반 제조융합 산업도시로 올라설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능 전기기계 융합연구단지 조성사업과 기계산업 ICT, SW 융합지원사업 등을 유치해 ICT기술 경쟁력을 강화한다. 그리고 낙후된 창원산단을 2026년까지 8021억원의 사업비로 사람중심의 ‘스마트산업단지’로 전환한다. 2026년까지 3208억원의 사업비로 ‘고효율 파워유닛 소재부품 육성사업’과 ‘신소재 핵심기술 개발사업’ 등을 추진한다. 허성무 시장은 “창원경제 뉴딜 2019 프로젝트는 철저하게 기업의 요구를 반영한 현장중심의 전략이다. 국비사업 중심으로, 신속성과 지방재정의 건전성도 담보하겠다”고 밝혔다.

수소산업 특별시 창원, ‘수소버스 시범도시’ 선정.


◇‘일자리 창출’ 역점 추진= ‘민선7기 일자리 종합대책’을 통해 2026년까지 일자리 14만4000개를 창출한다.

공공부문에 청년, 중장년, 경력단절여성, 노인, 취약계층, 직접일자리(공공근로 등), 창업 등 수요자 맞춤형 일자리 10만 8000개, 민간부문에 기업·투자 유치, 신성장산업 육성, 주력산업 고부가가치화, 문화관광산업 육성, 사회적경제 육성, 생활SOC투자 등 창원형 혁신성장 3만 6000개 일자리를 창출한다.


올해 고용위기지역 희망근로사업 3500명 및 공공근로사업 2500명으로 공공일자리가 대폭 확대되고, 파트타임 거래소를 운영해 주부·노인·청년 등에게 시간제 근무 일자리를 제공한다. 대기업 및 중소기업이 참여하는 대규모 채용박람회, 청년 내일통장·내일수당·창업수당·채용기업지원, 중장년 일자리 재도약 프로그램, 사회적기업·경제육성, 창원시일자리센터·창원고용위기지원센터·1인창조기업지원센터 운영, 전문기술인력양성 등을 통해 지역의 일자리 창출에 역점을 둔다.

◇올해 1조2000억원 공격적 투자= ‘2019 투자유치 종합계획’을 통해 올해 1조 2000억원의 공격적인 투자유치를 추진한다. 한국GM 창원공장과 LG창원 제1공장,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 관내 주요 기업의 신증설 투자를 유도하고, ‘산단별 투자동향 분석에 따른 타깃별 투자유치’, ‘투자유치 시스템 및 홍보·마케팅 강화로 투자유치 확대’, 및 ‘관광·서비스산업 인프라 확산’ 3대 전략을 선정했다. 산단별 투자동향 분석에 따른 타깃별 투자유치는 산업단지 내 유휴부지에 맞춤형 정보 제공 및 기업유치, 수소·방위·항공 3대 핵심 산업분야의 강소기업 유치 등을 추진한다. 투자유치 시스템 및 홍보·마케팅 강화는 중소기업-해외기업 간 기술합작투자(JV) 컨설팅 지원, 기업유치 전문 민간투자유치관 구성, 잠재 투자기업 발굴 등이고, 관광·서비스산업 관련 인프라 확산은 고부가가치 서비스산업 적극 투자유치 활동, 도심형 복합리조트·어린이 직업체험 테마파크·진해 삼포지구 대규모 리조트 등의 내용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

 

수소차 퍼레이드.


◇中企 지원강화·내수진작 활성화= 제로페이 110프로젝트(가맹점 1만, 사용자 10만), 동반성장협력자금 등 중소기업·소상공인 4400억원 자금지원, 창원사랑상품권 발행 등을 통해 내수 진작활성화를 추진한다. 제로페이 110프로젝트(가맹점 1만, 사용자 10만)는 집중홍보기간운영, 제로페이 활성화 존(zone)’ 구청별 1개소 조성, 제로페이 이용 캠페인 전개, 소비자 이용 확대 방안 발굴, 창원사랑상품권 제로페이 이용 등을 통해 제로페이 보편화를 도모한다. 동반성장협력자금은 2021년까지 2000억원 조성 목표로 지난해 하반기에 400억원을 조성했고, 올해는 300억원을 조성해 2월부터 대출을 실시한다. 올해는 지원한도를 제조업체 5억원(기존 3억), 소상공인 1억원(기존 5000만원)으로 대폭 확대한다.

‘중소기업육성자금’도 대출이자 차액 보전률을 2.0%(기존 1.5%) 상향하고 한국GM·두산중공업 사내협력업체를 지원 대상에 추가했다.

오는 7월에는 100억원(2020년부터 200억원)의 ‘창원사랑 상품권’을 발행해 지역순환경제 생태계를 조성하고, 대규모 할인행사인 ‘창원블랙데이’를 연 2회로 확대 시행한다. 전통시장 전기요금 할인 특례제도 일괄신청을 통한 전통시장 전기요금 감면 및 67개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104억원의 환경개선사업을 신속집행으로 추진하고, 소상공인 육성자금도 400억원을 대출지원 한다. 민선 7기 4년간 시민 삶의 질 향상과 지역경제에 파급효과가 큰 65개 생활 SOC사업에 8757억원을 투자하고, 건설경기 증진, 중소기업 수출지원 3S전략 등을 적극 추진한다. 지난해 창원시는 역대 최대 국비 1조 794억원을 확보해 올해 예산에 반영했다. 시는 역대 최고 수준의 신속집행을 상반기에 집중추진 중으로 지역경기 활성화에 마중물을 붓고 있다. 허 시장은 “창원경제를 살리기 위한 것이라면 어떤 것이라도 다하겠다”며 “시의 전 행정력을 창원경제 살리기에 집중해 시민들께서 창원경제가 살아나고 있다는 것을 체감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창원경제부흥 시민 원탁토론회.
2019 창원 경제 살리기 범시민대책기구 출범식 및 신년인사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