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리는 민심 잡기’ 문대통령 부산행
‘흔들리는 민심 잡기’ 문대통령 부산행
  • 김응삼·김순철기자
  • 승인 2019.02.10 19:1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보선 앞두고 PK 민심에 촉각
경제 혹한기에 김경수 파문 겹쳐
현장 방문 지지율 지키기 나서
여권이 창원 성산구와 통영·고성 선거구의 4·3국회의원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흔들리는 PK(부산·경남) 민심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이다.

지난해 6·13 지방선거 때까지만 해도 더불어민주당 동진 정책의 교두보로 우뚝 섰던 PK지만, 좀처럼 나아지지 않는 경제 문제로 지지세가 점점 식어가던 가운데 김경수 경남지사의 법정 구속이라는 예기치 않은 상황까지 겹쳤다.

여권은 현 상황을 엄중히 인식하며 현장 방문 등 대응책을 준비 중이다. PK 민심을 다잡기 위한 ‘공들이기’다.

먼저 문재인 대통령이 지역 경제투어의 일환으로 이번주 중 부산을 방문한다. 문 대통령이 여섯 번째 경제투어 지역으로 부산을 선택함으로써 부산· 울산·경남 지역 경제투어의 마침표를 찍는다. 김경수 도지사의 법정구속을 기점으로 민심이 요동치는 PK지역의 지지율을 다잡기 위한 행보로도 보인다.

이와함께 더불어민주당은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오는 18일께 창원에서 올해 첫 예산정책협의회를 열 예정이다.

이와관련 이해식 대변인은 “경남지사가 자리에 없는 상태지만 권한대행을 중심으로 도정에 공백이 없도록 꿋꿋하게 대처해나가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라며 “당에서도 최선을 다해 지원할 테니 지역위원회나 당원들도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 지도부는 예산정책협의회와 별개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PK 지역에서 개최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중앙당뿐 아니라 PK 지역 의원들도 민심 동향 파악과 대책 마련에 분주하다.

경남도당 위원장인 민홍철 의원은 “경남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등을 통해 새롭게 경제 활성화를 위한 큰 사업을 시작하려는 찰나 김 지사가 구속돼 차질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크다”며 “도민들이 스마트 산업단지나 서부 경남 KTX, 조선업과 자동차 부품산업 활성화 등 핵심 사업들의 동력이 떨어질까 걱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박광온 최고위원은 9일 창원을 방문하여 창원 상남시장 유탑 사거리에서 열린 ‘김경수 도지사 불구속 재판을 위한 경남도민운동본부의 탄원 서명 운동’에 참여했다.

민주당이 이처럼 PK 민심에 민감한 이유는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 부산·울산·경남 광역단체장을 싹쓸이하는 성과를 거뒀고, 그 여세를 몰아 내년 총선에서의 ‘PK 약진’을 기대해 왔다.

그러나 총선을 1년 2개월가량 남겨놓은 현재는 지난해 지방선거 때와 분위기가 사뭇 다르다.

리얼미터가 6·13 지방선거 전후인 지난해 6월 11∼12일, 14∼15일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2%포인트·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한 결과에 따르면 당시 부산·울산·경남의 민주당 지지율은 55.4%에 육박했지만, 자유한국당 지지율은 21.7%에 그쳤다.

그러나 김 지사의 구속 이후인 이달 7일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서 민주당 지지율은 38.5%로 하락했고, 한국당 지지율은 33.7%까지 올랐다.

부산·울산·경남의 문 대통령 국정 지지도 역시 지난해 6·13 지방선거 때는 71.6%에 달했으나 이번 달 조사에서는 43.4%로 떨어졌다.

여기에 창원 성산구와 통영·고성 보궐선거까지 두 달 앞으로 다가와 민주당으로서는 PK 민심 잡기에 신경을 쏟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김응삼·김순철기자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최고위원과 민홍철 도당위원장 등이 김경수 지사 불구속 재판을 위한 운동본부에 참석,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제공=더불어민주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rlatnals 2019-02-12 01:59:57
문재인대통령님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