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우체통] 내 친구 권혜경
[희망우체통] 내 친구 권혜경
  • 임명진
  • 승인 2019.02.11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제 우리도 어느덧 마흔 중반에 이르렀구나.

일하랴 서울까지 대학원 다니랴. 그 동안 넘 수고했어.

너의 그러한 정성과 노력이 있었기에 논문도 잘 된거라 생각해.

혜경아, 살면서 노력한 것들이 이제는 결실로 돌아오는 때가 되었기를 바라며 너의 앞길을 격하게 응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