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하는 여성·노인 늘었다
운동하는 여성·노인 늘었다
  • 연합뉴스
  • 승인 2019.02.13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 참여율 남성 추월
40대·70대 참여율 증가
여성의 생활체육 참여율이 처음으로 남성을 추월했다. 70대 이상 노년층의 생활체육 참여도 증가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3일 전국 17개 시도 만 10세 이상 국민 9000명으로 대상으로 실시한 2018년 ‘국민생활체육 참여 실태조사’ 결과를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함께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일주일에 1회 이상, 한 번에 30분 이상 규칙적으로 생활체육에 참여한 국민의 비율은 62.2%로, 전년도보다 3.0%포인트 증가했다. 5년 전인 2013년과 비교하면 16.7%포인트가량 크게 늘었다.

특히 여성의 생활체육 참여가 활발해졌다. 여성의 생활체육 참여율은 62.8%로 남성의 61.6%보다 많았다. 여성의 생활체육 참여율이 남성을 추월한 것은 조사 이후 처음이다. 이 중에서도 주 3회 이상 적극적으로 생활체육에 참여하는 비율은 여성이 45.6%로, 남성(35.7%)을 크게 웃돌았다. 연령별로는 40대와 70세 이상의 참여율 증가가 두드러졌다. 40대의 생활체육 참여율은 전년도 60.4%에서 65.7%로, 70대의 경우 54.6%에서 59.8%로 각각 5%포인트 이상 늘었다. 반면 10대의 경우 전년도 60.4%에서 57.2%로 오히려 줄어 유일하게 감소세를 보였다. 문체부는 “여성 전반의 생활체육 참여율 증가는 운동을 통한 건강 증진에 대한 여성들의 관심이 커지고 생활체육 프로그램이 확대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며 “70대 이상의 경우 ‘은퇴기 이후 맞춤형 프로그램 보급’ 등에 따른 효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다만 70대 이상 노년층의 경우 주 7회 이상 운동하는 비율이 13.6%로 전체 연령(4.6%)에 비해 월등하게 높았으나 전혀 운동하지 않는 비율도 34.4%로 다른 연령대보다 높아 양극화가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체부는 “실태조사 결과를 반영해 종목별 프로그램을 보급하고 여성과 노년층 맞춤형 체육활동을 지원하는 것은 물론 연령대 특성을 반영한 생활체육 진흥 정책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