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시민단체 ‘김경수 구하기’ 총력전
민주당·시민단체 ‘김경수 구하기’ 총력전
  • 김응삼
  • 승인 2019.02.13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속 시군구청장 152명 불구속 재판 공식요청
창원시지역위·진주지역 경남운동본부도 촉구
더불어민주당 소속 기초자치단체장들은 13일 “350만 경남도민들의 경제와 삶도 다시 불투명해질 수 있다”며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불구속 재판을 공식요청했다.

민주당 소속 전국 시장·군수·구청장 152명을 대표해 기초자치단체장협의회 회장인 황명선 충남 논산시장, 김일권 경남 양산시장,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등 11명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부디 사법부가 도민을 위해 특단의 용단을 내려달라”며 이 같이 호소했다.

특히 이들은 “최근 예비타당성조사가 면제된 남부내륙철도사업, 부산항 신항 메가포트 구축 및 배후단지 조성 사업 등은 모두 도지사의 열정과 노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사업”이라며 “중차대한 시기에 도지사의 부재는 사업의 정상적 추진이 어렵다는 우려를 낳는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미 특검까지 마친 상태로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없는 현직 도지사를 법정구속하는 것은 마른 하늘에 날벼락” 이라며 “경남도는 최근 두 차례 도정 공백을 겪은 바 있고 지난 2017년에는 직무대행 체제로 15개월을 보내며 직무대행 체제의 한계를 이미 두 눈으로 목격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경수 지사는 특검 조사과정과 1심 재판과정 중에도 도정을 성실히 수행했다”며 “마찬가지로 불구속 상태에서 2심 재판을 받는다면, 경남 도정은 물론 경남의 운명을 바꿀 주요 사업들도 차질없이 진행될 것”이라며 사법부가 특단의 용단을 내려달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창원시지역위원회도 이날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지사의 불구속 재판을 촉구했다. 의창구·성산구·마산합포구·마산회원구·진해구 등 창원시지역위원회 위원장과 당원들은 “당선 이후 지역경제 회생과 완전히 새로운 경남을 위해 쉼 없이 달려온 경남 도정의 중단없는 전진을 위해 김 지사의 조속한 석방을 통한 불구속 재판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합천군지역위원회도 이날 합천시외버스터미널에서 ‘드루킹 댓글 조작’ 공모 혐의로 구속된 김 지사의 불구속 재판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벌였다. 노상도 경남도당 부위원장은 “경남을 위해 쉼 없이 달려온 경남 도정의 중단없는 전진을 위해 김 지사의 조속한 석방을 통한 불구속 재판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김경수 도지사 불구속 재판을 위한 경남도민운동본부’ 진주본부 회원들은 이날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지사의 불구속 재판을 촉구했다. 진주본부 회원들은 “서부경남 KTX 조기착공을 위해 김 지사의 도정복귀, 불구속 재판이 꼭 필요하다”며 “김 지사가 도정에 복귀할때까지 진주시민들과 함께 1인 피켓팅 및 서명운동 등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취재부종합



 
김경수 도지사 불구속 재판 요청 기자회견 더불어민주당 전국 기초자치단체장협의회 소속 시장군수구청장 대표들이 1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김경수 도지사 불구속 재판 요청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