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노조, 매각 반대투쟁 본격화
대우조선 노조, 매각 반대투쟁 본격화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2.13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시민대책위원회 결성 계획
지역 정치권·시민단체와 연대
18∼19일 파업 찬반투표 실시
대우조선해양 노조가 노동자 생존권 사수 등 대응 방향을 마련하고 지역 정치권 및 시민단체와 힘을 합쳐 매각반대 투쟁을 본격화한다.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는 13일 거제시 대우조선 노조 회의실에서 ‘대우조선 매각반대 범시민단체 및 각 정당 간담회’를 열고 지역 정당 및 시민단체와 매각 정세를 공유하고 향후 대응책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노조는 전체 노동자의 고용안정 및 생존권 사수·노조 및 단체협약 승계·국가 및 지역경제 활성화 등 3대 목표와 동종업체 매각반대·노조 참여 보장·분리매각 반대·해외매각 반대·투기자본 참여 반대 등 5대 기본 방침을 발표했다.

노조는 합병으로 인한 인적 구조조정, 경남권 기자재 업체 타격, 지역경제 붕괴 등을 우려하며 동종업체 매각에 반대한다는 뜻을 재차 밝혔다.

특히 현대중공업이 연구개발, 설계, 영업, 재무 분야에서 통합운영을 통해 규모를 축소하며 구조조정을 단행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내다봤다.

‘당분간 구조조정은 없다’는 일각의 의견은 매각 정당화를 위한 여론전으로 규정하며 지역경제를 파탄으로 몰고 갈 ‘악어의 눈물’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총고용 보장, 동종업체 매각반대, 밀실야합 철회, 노조 참여보장 등을 위해 ‘대우조선해양 매각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를 결성해 지역 정치권과 시민단체가 함께 연대하기로 했다.

신상기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장은 “현대중공업이 대부분 기자재 물량을 현대그룹에 속한 계열사에 몰아주는 것을 고려하면 경남권 전체 조선 기자재 업체들은 몰락할 것”이라며 “이번 매각 결정은 현대중공업에 특혜를 줘 독점체제를 강화할 뿐”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노조는 이날 노조 회의실에서 임시대의원 대회를 열고 오는 18∼19일 전 조합원을 대상으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해 파업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대우조선지회는 이날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의 밀실야합에 의한 매각(인수합병) 철회를 요구하며 산업은행 정문 앞에서 무기한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HSD엔진지회, STX엔진지회, STX중공업노조 등 대우조선해양 엔진납품업체 노조와 민중당 경남도당도 이날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산업은행을 상대로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 시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김종환기자



 
대우조선 노조, 매각 반대 천막농성 돌입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 인수후보자로 확정된 것에 대해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의 ‘밀실야합’으로 규정한 대우조선노조 조합원들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 천막농성장 주변에 현수막을 걸고 있다. 연합뉴스
 
대우조선매각 반대범시민단체및 각정당 간담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