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우체통]사랑스런 외손녀 나린, 나윤
[희망우체통]사랑스런 외손녀 나린, 나윤
  • 여선동
  • 승인 2019.02.27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벌써 어린이집을 지난 26일 졸업하고 유치원을 들어간다고 한다. 쌍둥이의 울음소리가 세상에 메아리치던 그때가 오늘 같건만…

눈뜨면 재롱부리는 사랑스러운 나린, 나윤 할미는 보고 또 보고 싶다. 애교 부리고 귀여운 모습 상상만 해도 만사 시름 잊고 웃음이 묻어나는 손녀들

항상 밝고 건강한 어린이로 자라기를 빌고 언제나 웃음을 선사하는 손녀들이 오늘도 그립구나.

기숙 할머니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