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우체통]사랑하는 우리 딸 화이팅!
[희망우체통]사랑하는 우리 딸 화이팅!
  • 여선동
  • 승인 2019.03.04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원 생활이 올해 6년차다. 과연 은행 업무를 해 낼 수 있을까 늘 노심초사 했는데, 이제 일하는 것이 재미있어 보이고, 믿음이 가는 작지만 강한 딸 경화가 자랑스럽다.

하고 싶은 취미생활 즐기면서 멀리 보고 다함께 나아가자.

아빠가(마산 합성동 성진아파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