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포화력 1·2호기 올해 말 폐쇄 예정
삼천포화력 1·2호기 올해 말 폐쇄 예정
  • 김응삼
  • 승인 2019.03.06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때문에 일정 앞당겨
대통령 지시로 폐쇄 일정 단축 검토
정부가 사상 최악의 미세먼지에 대응하기 위해 노후된 삼천포 석탄화력발전소 1·2호기를 올해 말 폐지할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현재 30년 이상 된 노후 석탄발전소인 삼천포 1·2호기, 전남의 호남 1·2호기, 충남의 보령 1·2호기 등 총 6기의 조기 폐쇄를 2022년 이전에 끝낼 방침이다.

노후 석탄발전소 폐쇄 일정은 이미 이번 정부에서 한차례 앞당겨졌지만, 더 속도를 내 석탄발전소에서 나오는 미세먼지를 최대한 줄이겠다는 방침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6일 “현재 30년 이상 노후화된 석탄화력발전소는 조기에 폐쇄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앞서 정부는 2016년 7월 발표한 미세먼지 대책에서 이들 6기를 포함한 노후 석탄발전소 10기를 2025년까지 폐지하기로 했다.

노후 석탄발전소 폐지 기한은 이번 정부에서 2022년으로 3년 앞당겨졌다.

지금까지 10기 중 강원의 영동 1·2호기와 충남의 서천 1·2호기가 2017년에 폐지됐고, 영동 1·2호기는 발전 연료를 석탄에서 순수 목재를 가공한 친환경 고형연료인 우드펠릿으로 전환했다.

남은 6기 중 삼천포 1·2호기는 올해 말 폐지할 예정이고, 호남 1·2호기가 2021년 1월, 보령 1·2호기가 2022년 5월에 가동을 중단할 계획이다.

이날 대통령의 발언은 이 일정을 더 단축해 남은 6기의 폐지를 2022년 전에 끝내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산업부는 노후 석탄발전소 조기 폐쇄가 전력수급과 계통 등에 미치는 영향 등을 분석해 얼마나 일정을 앞당길 수 있는지 검토할 계획이다.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르면 향후 전력수요 증가를 고려해도 2026년까지는 추가 발전소 건설이 필요하지 않은 상황이라 노후 석탄발전소 조기 폐쇄가 전력수급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노후 석탄발전소는 최신 석탄발전소나 액화천연가스(LNG)발전소보다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을 더 많이 배출한다.

에너지경제연구원이 2017년 4월 발간한 ‘발전부문 미세먼지 배출감소 대책의 전력시장 영향 분석’에 따르면 노후 석탄발전소인 호남 1·2호기의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은 1MWh당 1.908kg이다.

LNG 발전소의 평균 배출량은 0.158kg 수준이며 최신 LNG 발전소는 0.087kg이다.

석탄화력이라 할지라도 영흥 3∼6호기 같은 최신 발전소는 친환경설비를 강화한 덕분에 배출량이 0.186kg에 불과하다.

김응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