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루시다갤러리 ‘목련꽃 아래서’ 사진전
진주 루시다갤러리 ‘목련꽃 아래서’ 사진전
  • 박성민
  • 승인 2019.03.14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10일까지…16일 작가와 만남도
진주 루시다갤러리는 내달 10일까지 김광수, 이갑철, 진동선, 최광호 초기 사진전 ‘목련꽃 아래서’를 개최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목련꽃 아래서는 평창 다수리갤러리와의 교류전으로 전시제목에 등장하는 목련꽃은 다수리의 폐교 교정에 서 있는 오래된 목련나무에서 비롯됐다. 40년지기인 네 사람이 함께 모여 연 전시는 평창 다수리 갤러리에서부터 시작, 류가헌 갤러리를 거쳐 목련꽃 피는 올 봄 진주에서 찾아 볼 수 있다.

‘구름’ 시리즈로 양명해진 김광수는, 그 작업으로 인해 ‘구름을 불러낼 줄도, 원하는 구름이 어디에 있는지도 아는’ 작가라는 평을 들었다. 구름에서부터 최근 전시작 ‘Fantastic Reality’에 이르기까지 긴 변모의 과정 속에서도 일관되게 이어진 것이 바로 그 사물의 형태와 작용에서 무언가를 읽어내려는 김광수 식 시선이다.

이갑철, 진동선, 최광호의 경우도 예외는 아니다. 이갑철의 사진을 두고 ‘아름다운 거죽의 재현보다는 그 거죽 아래의 보이지 않는 어떤 힘과 기운을 끄집어내어 느끼게 해주는 데 진력한다’는 문화평론가 박명욱의 평처럼, 그 스무살 무렵에도 이갑철은 피사체 너머를 어렴풋하게 보고 있다. 최광호 역시, 일찍부터 근원으로서의 자신과 주변부를 들여다보는 데 힘썼다. 인천에서 고등학교를 다니던 십대 시절, 사진이 좋아서 매일 사진기를 들고 부둣가 등지를 쏘다니며 찍은 사진들과 78년도에 첫 개인전으로 선보인 ‘Self’ 사진들은 누가 보아도 최광호의 ‘처음’이다. 그 무렵에 직접 인화한 빈티지 사진들 20여 점이 목련꽃 아래서를 통해 선보여진다. 사진평론가로서 더 잘 알려진 진동선은 사진가에서 시작해 평론가가 되었다. 그는 사진가이던 1980년대 초에 재개발지역을 포함한 일상의 풍경들을 사진에 담았다. 이 사진이미지들은 “모든 존재는 존귀하며, 사진의 목적은 존재를 드러내는 데 있다”고 하는 그의 사진론과 연결되어 있다.

박성민기자

 
사진은 산본, 진동선 198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