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우체통]보고 싶은 친구들아
[희망우체통]보고 싶은 친구들아
  • 임명진
  • 승인 2019.03.14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애, 희정, 용복, 상선아. 어느 듯 대학 졸업한 지도 20여 년이란 시간이 지났구나. 서로 바빠서 일년에 한번 얼굴 보기도 힘이 드네.

그래도 이번 달에 모임을 가지게 돼 무척 기다려 진다. 이번에 맛있는 것도 많이 먹고 옛 추억을 회상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자.

-보고 싶은 친구가

 
희망우체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