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우체통]친구야 니 인정은 쑥만큼 쑥쑥 자라 나봐.
[희망우체통]친구야 니 인정은 쑥만큼 쑥쑥 자라 나봐.
  • 경남일보
  • 승인 2019.03.19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희야, 며칠 전 가져다 준 쑥 한봉지 국 끓여 맛있게 먹었단다. 무릎도 허리도 안 좋은 나이에 봄 햇살 가득 담은 쑥을 주고 싶어 수고를 아끼지 않는 네 인정스러운 마음이 내 마음에 스며든다. 바쁘다고 매사 돈으로 해결하는 세상에 네가 손수 캐 준 쑥은 피곤하고 지쳐가는 일상을 잘 치유해 줄 것 같구나. 언제나 고마워.

진주시 칠암동 이점선



 
진주시 칠암동 이점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