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갈팡질팡에 ‘안갯속 신공항’
정부 갈팡질팡에 ‘안갯속 신공항’
  • 경남일보
  • 승인 2019.03.19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울산·경남의 단체장들이 부산 가덕도에 영남권 신공항을 재추진하겠다고 밝혀 해묵은 지역갈등이 재연되고 있다. 단체장들은 김해공항 확장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가덕도 신공항 추진력이 재점화하고 있다. 정부의 애초 계획대로 ‘V자형’을 정부가 영남권 신공항의 대안으로 이미 확정했지만 김해공항 확장안은 소음과 안전 문제로 폐기가 불가피한 만큼 가덕도 신공항을 재추진하겠다는 것이다. 오봉산과 경운산, 임호산 등 3개 산이 신규 활주로에 장애가 된다지만 국토부는 항로 간섭 검토 결과 안전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

최정호 국토부장관후보자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제출한 서면 답변자료에서 “영남권 5개 지자체장의 합의에 따라 국외 전문기관이 가덕도를 포함한 여러 후보지를 검토한 결과, 현 김해공항 입지를 최적 후보지로 선정한 만큼 계획대로 추진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밝혔다. 장관 후보자는 여권 일각에서 제기하고 있는 가덕도신공항 재추진과 관련해 예정대로 신공항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부산·울산·경남 광역단체장들은 지난 1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해신공항 건설 추진계획을 전면 재검토라고 요구, 가덕도신공항 재추진 의사를 보이고 있어 국토부와 지자체간 충돌도 예상된다.

김해공항 확장비는 5조9000억원, 가덕도 신공항 건설비는 10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가덕도 해상 330만㎡ 부지에 길이 3.5㎞의 활주로가 들어서는 중장거리 노선 중심의 공항을 2028년까지 건설하겠다는 것이다. 하나 가덕도 신공항 얘기만 나오면 정부와 영남권 5개 광역단체장 간의 합의를 정면으로 뒤집는 것이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이 핵펀치를 얻어맞은 상태로 돌변, 용납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10년간 지속됐던 동남권신공항 갈등이 재연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신공항 추진은 정부의 ‘원안’ 추진에 부산, 울산, 경남 광역단체장들은 “관문 공항은 24시간 운영해야 하는데 김해신공항은 관문 공항이 될 수 없다”며 가덕도 신공항 추진을 요구, 갈수록 안갯속에 갇힌 혼돈 양상이라 정부의 결정이 중대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