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수와 함께하는 토박이말 나들이[17]
이창수와 함께하는 토박이말 나들이[17]
  • 경남일보
  • 승인 2019.03.20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샘추위, 눈석임, 눈석임꽃
요즘 날씨가 참 포근하다는 말을 많이 합니다. 자잘먼지(미세먼지)만 아니면 나들이를 가거나 밖에서 놀기 좋을 만큼 말이지요. 그런데 이런 날씨가 이어지다가도 앞으로 갑자기 추워지기도 합니다.

오늘은 요맘때 알고 쓰면 좋을 토박이말을 몇 가지 알려드리겠습니다. 우리가 나날살이(일상생활)에서 알고 쓰면 좋을 토박이말 몇 가지를 알려드리겠습니다. 앞으로 쓰게 될 말 가운데 하나가 ‘꽃샘추위’라고 생각합니다. 요즘처럼 이른 봄, 꽃이 피는 것을 시샘하듯 갑자기 찾아온 추위를 뜻하는 말입니다. 이 말은 ‘꽃+샘+추위’의 짜임으로 말 그대로 ‘꽃을 샘내는 추위’라는 뜻이랍니다. 이 말과 비슷한 말로 잎이 피는 것을 시샘하듯 찾아온 추위를 뜻하는 ‘잎샘추위’라는 말이 있습니다. 그리고 이 둘을 더해 ‘꽃샘잎샘’이라고도 합니다. 꽃과 잎이 필 무렵에 추워짐 또는 그런 추위라는 뜻이 됩니다. 이 말이 들어간 옛말에 ‘꽃샘잎샘에 설늙은이 얼어 죽는다’는 말이 있을 만큼 얕잡아 보면 안 되는 추위이기도 합니다.

얼마 앞까지 눈이 온 곳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눈이 그치고 나면 또 따뜻한 봄기운에 쌓인 눈이 속으로 녹아 스러지곤 하는데 그렇게 쌓였던 눈이 속에서부터 녹아 없어지는 것을 ‘눈석임’이라고 한답니다. 땅 위는 추워 눈이 내렸지만 봄기운에 데워진 땅이 따뜻해서 속에서부터 녹아 스러지는 것이라고 합니다. 아마 눈이 쌓인 곳에서는 이 눈석임을 볼 수 있었을 것입니다. 이 말을 알고 나면 이 무렵 이 눈석임 속에서 피는 꽃이름을 모르고 지나칠 수가 없습니다. 들꽃 찍는 걸 좋아하시는 분들이 찍으러 다니는 꽃이기도 하고 많은 분들이 벌써 보셨을 ‘복수초’입니다. 눈석임 속에서 노란빛깔로 활짝 피는 이 ‘복수초’의 토박이말 이름이 있습니다. ‘복수초’라는 이름을 대면 아는 분들이 많은데 토박이말 이름이 무엇인지 아는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

이 ‘복수초’를 ‘눈새기꽃’이라고 한다는 풀이는 곳곳에서 자주 봅니다. 하지만 ‘눈새기’가 ‘눈석임’이라고 하는 풀이는 찾아보기 어려웠습니다. 제가 앞서 ‘눈석임’이라는 말을 알고 나면 이 꽃 이름을 모르고 지나칠 수가 없다고 한 까닭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복수꽃은 눈석임 속에서 피는 ‘눈석임꽃’인 것입니다. 얼음 사이에서도 피는 꽃이라고 ‘얼음새꽃’이라고도 한다는 것을 알면 이 꽃이 언제 어디서 피는지 바로 알 수 있습니다. 저는 이래서 우리 토박이말이 좋습니다. 이 글을 보시는 여러분도 이와 같은 토박이말 맛을 아시고 널리 알려 주신다면 우리 토박이말을 더 얼른 되살릴 수 있을 거라 믿습니다.

눈석임 속에서 피는 ‘눈석임꽃’ 얼음 사이에서 피는 ‘얼음새꽃’, ‘복수초’라는 말보다 이런 말을 먼저 가르치고 배우게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생각이 널리 퍼져서 토박이말이 하루 빨리 되살아나도록 더욱 힘을 써야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