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8회 경남도민체육대회 거제서 개막
제58회 경남도민체육대회 거제서 개막
  • 김종환
  • 승인 2019.03.21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상하자 희망경남, 도약하자 평화거제”
4월 19일~22일까지 거제 일원에서 열려
18개 시·군 선수·임원 2만여명 참가 열전
제58회 경상남도민체육대회가 오는 4월 19일부터 4월 22일까지 거제시 종합운동장 등 거제시 일원에서 열린다.

18개 시·군 선수와 임원 등 모두 2만여 명이 참가하는 이번 경남도민체육대회 구호는 ‘비상하자 희망경남, 도약하자 평화거제’ 표어는 ‘I ♥ 경남체전, WE ♥ 평화거제’가 선정됐다.

이번 경남도체는 육상, 수영, 축구, 야구 등 정식 종목 25개, 시범 종목 2개(산악, 바둑), 전시 종목 1개(족구) 등 모두 28개 경기가 열린다.

2006년(제45회)과 2012년(제51회)에 이어 세 번째 경남도민체육대회를 치르는 거제시는 세계로 가는 평화의 도시 거제를 알리는 평화체전, 조선 산업과 해양관광 자원을 활용한 경제체전, 350만 도민 모두가 함께 참여하는 화합체전을 목표로 정하고 성공적으로 대회를 치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범시민적 자율분위기 조성과 대회추진사항 협조와 지원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지난달 25일 유관기관과 사회단체, 체육회 임원 등으로 270명의 준비위원회 발대식을 갖고 성공개최를 위한 결의를 다졌다.

거제시는 거제시민과 경남도민이 함께하는 감동과 화합의 축제 분위기 연출을 위해 공개행사 연출대행사를 선정해 성공적인 개회식을 준비하고 있다.

성화는 내달 19일 김해 구지봉에서 채화돼 거제시 일원을 지나 오후 6시 30분 거제종합운동장에 도착한다.

개회식 주제는 ‘꿈의 여정’이다. 식전행사는 세대를 이어온 거제의 도전정신과 꿈을 그린 거제의 꿈, 공식행사는 거제의 꿈을 싣고 미래를 향해 달리는 꿈의 열차, 식후 행사는 꿈의 여정을 축하하는 드림콘서트가 저녁 8시부터 진행된다.

시는 도민체전을 위해 30억 원을 들여 체육시설 정비 사업을 4월 초 마무리할 계획이다.

거제시 종합운동장 보수를 비롯해 체육관, 시립테니스장, 씨름장, 국민체육센터, 하청야구장, 계룡정 궁도장, 옥포테니스장 등 6개 공공체육시설이 정비·개선된다.

도민체전 경기장 주변 간선도로 구간 정비를 통해 체육시설 접근성, 편의시설을 함께 개선해 생활체육 활성화와 지역체육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도민체전 기간 동안 거가대교와 거제대교 등에서 거제시를 찾는 경남도내 시·군 임원과 선수단을 환영하고, 이들이 묵을 숙소배정은 모두 마쳤다.

변광용 시장은 “제58회 경남도민체육대회를 통해 거제시의 재도약의 기회를 마련하고, 세계로 가는 평화의 도시 거제, 함께 만드는 완전히 새로운 경남이라는 비전 아래 350만 경남도민의 자긍심을 높이고 화합과 단결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도민체전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변 시장은 “경남도내 모든 선수단과 임원들이 거제에서 편안하게 경기하고 쉴 수 있도록 돕겠다”며 “더 많은 사람들이 거제를 찾아 거제의 봄을 생생하게 느껴보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종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