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창원 지역교육업무협의회 열려
고성·창원 지역교육업무협의회 열려
  • 강민중
  • 승인 2019.03.21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교육청이 21일 고성·창원교육지원청을 시작으로 18개 교육지원청과 3개 직속기관을 방문하는 ‘2019년 지역교육업무협의회’에 들어갔다.

이날 박종훈 교육감은 현장을 돌며 교육공동체들과 지역교육 현안에 대한 해법을 찾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첫 일정으로 고성교육지원청을 찾은 박 교육감은 고성행복교육지구의 내실있는 운영방안을 주제로 심도있는 토의를 나눴다.

특히 ‘마을교사를 어떻게 양성할 것인가’, ‘지역과 학교 를 어떻게 연계할 것인가’ 등에 대해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창원교육지원청에서는 초등은 학생안전, 중학교는 자유학기제, 고등학교는 고교학점제를 주제로 의견을 나눴다.

또 공기청정기의 청소 및 미세먼지 측정기를 활용한 선행사례를 공유했다. 중학교는 자유학기제 체험처 확보의 어려움을 건의하기도 했다.

지역교육협의회에 앞서 지역의 학교운영위원회 등 교육유관단체들과 간담회 시간도 가졌다.

박 교육감은 “지역교육업무협의회를 통해 지역교육의 현안을 철저히 분석하고, 함께 해결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업무협의회는 학교장과 단설 유치원장, 교육지원청 소속기관장 등 교육공동체가 지역의 교육현안을 공유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는데 중점을 두고 진행 중이다.

협의회 과정에서 박 교육감은 지역교육공동체를 만나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경남교육 정책 방향과 학교 현장 안착을 위한 방안을 논의하고 학교장의 적극적인 역할을 당부하고 있다. 지역교육업무협의회는 4월 30일 함안·의령교육지원청을 끝으로 마무리 된다.

강민중기자 jung@gnnews.co.kr



 
경남도교육청이 21일 고성·창원교육지원청을 시작으로 18개 교육지원청을 순회하는 ‘2019년 지역교육업무협의회’에 돌입한 가운데 창원교육지원청을 찾은 박종훈 교육감이 현장에서 지역현안에 대한 해법을 찾기 위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경남도교육청이 21일 고성·창원교육지원청을 시작으로 18개 교육지원청을 순회하는 ‘2019년 지역교육업무협의회’에 돌입한 가운데 첫 일정으로 고성교육지원청을 찾은 박종훈 교육감이 지역현안에 대한 해법을 찾기 위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경남도교육청이 21일 고성·창원교육지원청을 시작으로 18개 교육지원청을 순회하는 ‘2019년 지역교육업무협의회’에 돌입한 가운데 창원교육지원청을 찾은 박종훈 교육감이 현장에서 지역현안에 대한 해법을 찾기 위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