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신청 후보 선정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신청 후보 선정
  • 정만석
  • 승인 2019.03.21 2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세계유산분과위 7개 고분군 보편적 가치 인정
오는 7월 세계유산 등재신청 최종대상 선정 여부 결정
가야고분권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신청 후보로 선정됐다.

21일 도에 따르면 문화재청이 이날 세계유산분과 문화재위원회 심의 결과 가야고분군이 신청 후보로 선정됐다.

이에따라 가야고분군은 오는 7월에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등재 신청 대상’ 여부가 결정된다. ‘등재 신청 대상’으로 확정되면 내년 1월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등재신청서를 제출하게 되고 2021년 열리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등재여부가 결정된다.

도는 가야고분군이 7월에 등재신청 최종 대상에 선정될 수 있도록 경남발전연구원과 협력하기로 했다.

조사연구위원을 가야고분군 세계유산등재추진단에 파견하고 학술연구를 총괄하게해 가야고분군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OUV)에 대한 구체적 근거 제시와 타 유산과의 비교 심화연구 등 등재신청서 보완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도는 가야고분군이 세계유산에 등재되면 가야역사문화의 세계적인 브랜드 가치 제고로 관광객 증가로 인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

가야고분군은 김해 대성동 고분군(사적 제341호), 함안 말이산 고분군(사적 제515호),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사적 제514호), 고성 송학동 고분군(사적 제119호), 합천 옥전 고분군(사적 제326호), 고령 지산동 고분군(사적 제79호),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사적 제542호)의 7개 유산으로 구성된 연속유산이다.

정만석기자 wood@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