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우체통]미니와 혜야, 내가 살아가는이유
[희망우체통]미니와 혜야, 내가 살아가는이유
  • 임명진
  • 승인 2019.03.25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너희들을 낳은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10대 중ㆍ후반이 되었네..

일한다는 핑계로 잘 챙겨주지도 못했는데 잘 자라주어서 너무 고맙고 미안하다.

힘들때 기댈 수 있는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께


앞으로도 지금처럼 건강하고 바르게 잘 자라주렴..사랑해♡

-사랑하는 엄마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