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중소상인 “스타필드 들어오면 상권 초토화”
창원 중소상인 “스타필드 들어오면 상권 초토화”
  • 이은수
  • 승인 2019.03.26 19:3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 오늘 공론화 1호 의제 상정
“스타필드 입점하면 지역 상권 초토화 한다. 위기에 처한 지역 중소상인을 지켜달라!”

창원스타필드 입점 반대 투쟁본부가 26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신세계 스타필드 입점 절차 철회를 요구했다.

창원시 소상공인과 중소자영업자들은 대규모 유통시설인 신세계 스타필드 진출에 반대하며 창원 스타필드 입점 반대 투쟁본부를 결성했다. 이들은 이날 창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신세계 스타필드 입점 반대를 재차 강조했다.

투쟁본부에는 창원시소상공인연합회, 경남나들가게협회, 상남동상가연합회 등 지역 중소자영업자 단체 외에 60여 개 의류브랜드 매장이 몰려 있는 김해 진영패션아울렛거리상가번영회까지 가입해 대형유통점 입점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투쟁본부는 “건강한 일자리인 지역 중소상인, 자영업자를 창원시민들이 지켜달라”고 요청했다.

유수열 투쟁본부 공동대표는 “신세계가 대형마트도 모자라 골목마다 기업형 슈퍼마켓(SSM)을 만들면서 상인들이 발붙일 자리조차 없다”며 “초대형 쇼핑몰인 스타필드까지 입점하면 지역상권이 초토화된다”고 호소했다.

신세계는 비수도권에서는 처음으로 창원시에 스타필드를 짓겠다며 육군 39사단 이전 후 대규모 아파트단지로 개발 중인 의창구 중동지구 상업용지 3만4000㎡를 2016년 4월 750억원에 사들였다. 이후 스타필드가 일자리창출 등 지역경제에 도움을 줄 것이란 찬성 측과 지역상권을 잠식해 전통시장, 골목상권 등 중소상인이 몰락할 것이란 반대 측 사이 논쟁이 치열했다. 3년가량 땅을 놀리던 신세계가 지난 19일 스타필드 건축허가 신청 전 단계인 교통영향평가 심의를 창원시에 요청하면서 찬반여론이 다시 불붙었다. 한편, 창원시는 27일 공론화위원회를 열어 ‘스타필드 창원 입점’을 정식안건으로 채택할 예정이다. 공론화위원회는 200명 시민참여단 의견수렴 및 여론조사 기관을 통한 여론 수렴 등 의견청취를 바탕으로 숙의 과정을 거쳐 7월말 공론화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창원 스타필드 입점 반대 투쟁본부 관계자들이 26일 창원시청 프세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영업자의 생존권 문제를 제기하며 신세계 스타필드 창원점 입점 반대를 촉구하고 있다.
창원 스타필드 입점 반대 투쟁본부 관계자들이 26일 창원시청 프세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영업자의 생존권 문제를 제기하며 신세계 스타필드 창원점 입점 반대를 촉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창성 2019-03-27 11:23:11
경남창원김해 소비자모임 개설자입니다.

저는 경남창원지역의 소비자의 권익을 자기합리화와 지역상권 이기주의로 포장하여 침해하고 있는 상인연합들의 의견에 반대하고자 이 채널을 개설하였습니다.

우리지역 소비자들은 지역상권의 몰락이라는 말로 포장한 그들의 권익만에 가려져 우리의 권리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김해코스트코 창원스타필드까지 모든 우리의 권리를 찾기위해 힘을 모아야합니다.

https://open.kakao.com/o/ghEkbMjb
https://band.us/invite/aea4zbG7g435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