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부산오픈국제휠체어테니스 대회 개최
2019 부산오픈국제휠체어테니스 대회 개최
  • 손인준
  • 승인 2019.03.28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3일부터 스포원경기장
13개국 122명 선수 출전
국내 휠체어테니스의 저변을 확대하고 장애인스포츠 국제교류의 장이 될 2019 부산오픈 국제휠체어테니스대회가 4월 3일부터 6일까지 부산 스포원 테니스경기장에서 개최된다.

국제테니스연맹(ITF) 주최로 대한장애인테니스협회와 부산광역시장애인테니스협회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총상금 2만 2000달러를 놓고 미국, 캐나다, 영국 등 13개국 122명의 선수가 참가해 남, 여 단식과 복식 경기로 진행된다.

특히 남자부 세계랭킹 9위 SANADA, Takashi(일본), 10위 SCHEFFERS Maikel(네델란드) 선수와 여자부 세계랭킹 8위 SHUKER Lucy(영국), 10위 KHANTHASIT, Sakhorn(태국) 등 상위권 선수들이 참가해 국내외 선수들과 정상을 놓고 열전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대회 관계자는 “부산에서 개최되는 유일한 장애인체육 국제대회로서 국내 휠체어테니스 저변확대 및 스포츠 도시 부산의 브랜드 가치를 높일 것으로 기대되는 이번 대회에 많은 시민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했다.

손인준기자 sonij@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