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FC, 대구에 짜릿한 역전승
경남FC, 대구에 짜릿한 역전승
  • 최창민
  • 승인 2019.03.31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기종 후반 막판 멀티골
경남FC가 역전승으로 2승째를 올리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경남은 30일 오후 4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대구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19’ 4라운드에서 세징야에게 선제골을 내줬으나 후반 막판 배기종의 연속골에 힘입어 2-1, 짜릿한 역전승을 일궈냈다.

이로써 경남은 1일 개막전 성남과의 경기에서 승리 이후, 포항에게 1-4 충격패하는 등 부진했으나 한달만에 2승(2무)째를 올려 분위기를 추스렸고 순위도 6위로 끌어올렸다. 대구와의 역대 통산 상대전적도 19승 5무 8패로 우위를 이어갔다.

이날 경기는 주장인 배기종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전반전은 대구페이스였다. 외국인 선수 세징야의 공격루트가 빛을 발하며 경남 진영을 몰아쳤다.

세징야은 전반 7분과 10분에 유효슈팅을 터트리며 기세를 올렸고, 프리킥 상황에서 자신의 강력한 프리킥을 선보이며 첫골을 성공시켰다.

25m전방에서 강하게 공은 빨래줄처럼 뻗어나가다 골 라인 부근에서 바깥으로 휘어져 크로스바 구석으로 들어갔다. 강력한 슈팅이 골대 안으로 빨려들어가자 대구팬들은 “원더골”을 외쳤다. 세징야는 이후에도 잇단 슈팅으로 기세를 올렸지만 파울로 경고를 받았다.

후반들어 경남은 제 페이스를 찾았다.

쿠니모토를 중심으로 고경민 김효기가 빠른 공격을 주도하며 대구를 강하게 압박했다.

경남은 후반 30분 만회골을 터트렸다. 쿠니모토의 긴 크로스를 앞 선수들이 모두 놓치자 낙하지점을 잘 포착해 끝까지 따라간 배기종이 발을 대 골망을 흔들었다.

경남은 종료 5분을 남겨두고서 최재수 등이 파상적인 공격을 펼치며 골과 다름없는 슈팅을 터트렸으나 국가대표 조현우의 선방에 무위로 돌아갔다.

경남은 후반전 추가시간 김효기의 패스를 받은 배기종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대각선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골망을 흔들어 역전승했다.

멀티골 주인공 배기종은 “전지훈련을 하면서 동료들과 많은 정보를 교환했다. 열심히 준비했던 게 대구전 좋은 결과로 나왔다. 멀티골을 넣어 기분좋고 더욱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김종부 감독은 “요즘 어렵지만 선수들이 원하는 것을 해주어 고맙다” 고 말했다. 경남은 2일 전북과 리그 5라운드를 갖는다.

최창민기자 cchangmin@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