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우체통]사랑하는 아빠가
[희망우체통]사랑하는 아빠가
  • 경남일보
  • 승인 2019.04.07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1번 훈련병 아들 준혁아! 화이팅

지난달 4일 너도 군 입대를 하고 동생 주희도 서울에 있는 대학에 입학해 집안이 텅빈 거 같구나.

하지만 주말에 걸려온 너의 전화에서 수류탄 훈련 중 정확하게 투하했다고 자랑하는 아들 목소리에 아빠는 기분이 좋았다.

오는 9일 훈련소 퇴소식에 건강한 얼굴로 보자.

81번 훈련병 변준혁 사랑한다!!!

-사랑하는 아빠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